넷마블, 슈팅게임 '파이널샷' 154개국 출시


정통 슈팅의 재미를 모바일로…실감나는 타격감 선사

[문영수기자]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모바일 게임 '파이널샷'을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154개국에 동시 출시했다고 1일 발표했다.

'파이널샷'은 높은 사실성과 자유도, 뛰어난 타격감 등 정통 일인칭슈팅(FPS) 장르의 재미를 모바일에 구현한 게임이다. '모두의마블' '스톤에이지'로 유명한 넷마블엔투(대표 최정호)가 개발을 맡았다.

이 게임은 클랜 대전·5대5 데스매치·폭파미션·점프 모드 등 친구들과 실시간 대결을 벌일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갖췄다. 또한 SNS에 연결된 친구들을 별도 등록 없이 게임 친구로 만들어 전투에 참여시킬 수도 있는 점이 특징이다.

회사 측은 향후 '파이널샷' 클랜리그를 통한 지속적인 대회를 개최하고 국가 대항전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정호 넷마블게임즈 본부장은 "'파이널샷'은 자유로운 컨트롤을 통한 실감나는 타격감, 클랜 활동에 최적화된 게임성, 전략성과 차별성을 느낄 수 있는 차세대 모바일 슈팅 게임"이라며 "'파이널샷'이 글로벌 모바일 슈팅 게임 시장을 더욱 활성화 시킬 수 있도록 넷마블게임즈의 모든 노하우가 집약된 최상의 서비스와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