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베이징 국제도서전2016서 한국공동관 운영


국내 만화 출판사 및 웹툰 에이전시 등 6개사 참여

[문영수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은 오는 24일부터 5일 간 중국 베이징 국제전시장에서 개최되는 '베이징 국제도서전2016'에 참가해 '한국 만화 한국공동관'을 운영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올해로 23회를 맞는 베이징 국제도서전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이탈리아 볼로냐 아동 도서전, 영국 런던 도서전과 함께 세계 4대 도서전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해에는 82개국 2천302개 출판업체가 참가했으며 약 26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베이징 국제도서전은 출판 바이어 간 저작권 및 판권에 대한 거래가 이뤄지는 B2B 무역전시이면서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B2C 마켓의 성격도 강해 한국 만화에 대한 중국 독자들의 반응을 미리 살펴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한국공동과넹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만화 전문 출판사와 웹툰 에이전시 6개사가 참여해 현지 바이어들을 상대로 수출상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참가업체로는 만화 전문 출판사인 학산문화사와 대원씨아이, 웹툰 에이전시 재담미디어, KT 올레마켓 웹툰(KTOON) 공급 업체인 투니드엔터테인먼트, 중국 현지 웹툰 서비스 에이전시 하오툰, 비하이브 등이다.

더불어 행사 첫날 해외 바이어와 국내 출판 업체 간 네트워킹 강화를 위한 네트워크 리셉션이 개최된다. 이 자리에는 베이징 국제도서전 조직위원회 관계자를 비롯해 해외 만화 관련 업체, 중국 내 만화 전문 기자 등이 초청됐다.

김락균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중국 콘텐츠 업계에서 국내 웹툰의 판권을 사들이고 있고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에서 국내 웹툰이 높은 인기를 얻는 등 흥행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며 "이번 베이징 국제도서전에 참가하는 기업들이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