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Q 매출 3525억…분기 최대치


해외매출 비중 58%…'리니지2: 레볼루션' 등 신작 선보인다

[문영수기자]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로 유명한 넷마블게임즈가 역대 최고 분기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3천525억원, 영업이익 534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4.6%, 2.8% 증가한 수치다. 2분기 해외 매출 비중은 58%로 처음으로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기록했다.

이 회사의 상반기 연결 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천787억원, 1천1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8%, 9.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마블게임즈의 괄목할 만한 실적 상승은 모바일 게임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마블 퓨처파이트' 등이 견인했다.

특히 지난 2월 일본 시장에 진출한 '세븐나이츠'는 출시 100일 만에 누적 다운로드 400만건을 돌파하고 지난 6월 일본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3위를 기록했다. 일본 게임시장에서 외산 게임이 이러한 성적을 거둔 것은 '세븐나이츠'가 최초다.

넷마블게임즈는 하반기에도 다양한 신작을 통해 국내·외 게임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지난 6월 말 출시 직후 국내 양대 오픈마켓 최고매출 1위를 기록한 '스톤에이지'를 순차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내놓기로 했다.

더불어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리니지2: 레볼루션'을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언리얼엔진4를 사용한 최고 수준의 그래픽을 갖춘 이 게임은 '리니지' 고유의 혈맹 시스템과 실시간 공성전, 오픈필드를 그대로 옮긴 점이 특징이다.

회사 측은 "올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화 개발 및 마케팅에 투자를 집중했으며 이에 따라 해외매출 비중도 58%까지 증가했다"면서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글로벌 공략에 집중 투자해 가겠다"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