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AI 기반 금융 스타트업에 지분 투자


서울대 교수 창업, 아이트릭스(iTrix)에 투자

[성지은기자]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가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금융 스타트업인 아이트릭스(iTrix, 대표 강명주)에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다만 구체적인 투자 규모는 비밀유지협약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에 이스트소프트의 투자를 받은 아이트릭스는 서울대학교 수리과학부 강명주 교수가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인공지능 기술인 딥러닝을 활용해 시스템 트레이딩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회사다.

이 회사의 기술은 투자 종목 예측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 다양한 딥러닝 모델 중에서 최적의 모델을 찾는 것이 핵심이다. 딥러닝을 통해 자동으로 학습된 결과에 따라 수익률이 높은 종목을 찾아낸다.

이스트소프트 관계자는 "아이트릭스는 서울대학교 강명주 교수와 산업수학 및 금융수학 분야 박사급 이상의 우수한 인력들로 구성됐다"면서 "딥러닝 기술과 알고리즘 연구 개발 능력에서 우수한 원천기술을 갖고 있고, 학계와 증권 투자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평가받고 있어 지분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아이트릭스의 대표를 겸하고 있는 강 교수는 오랜 기간 머신러닝에 기반을 둔 다양한 기술과 알고리즘을 연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년간은 딥러닝 모델을 적용해 투자 수익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종목 선정 기술 개발에 집중했다.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는 "국내 최고 수준의 인재들이 모인 아이트릭스에 투자함으로써 투자 시장에 새로운 수익 모델을 제시하는 것은 물론, 수학의 산업적 가치를 증명할 수 있는 모범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두 회사는 각자의 장점을 활용해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아이트릭스는 핵심 역량인 기술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이스트소프트는 수익모델 개발 및 사업화를 담당할 계획이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