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자사주 매입 등 검토하겠다"


소액주주 요구에 "2주 내 방안 전달 …분할은 인적분할"

[김국배기자] 삼성SDS가 주가 하락과 관련해 자사주 매입 등 다양한 주가회복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물류사업 분할시 방식은 기존 지분이 그대로 적용되는 인적분할이 될 것으로 못박았다.

삼성SDS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박성태 전무는 14일 서울 잠실 본사를 찾은 소액주주들과 만나 "현재 현금성 회사 잉여금인 1조 8천억원을 통해 자사주 매입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등기이사 중 한 명으로 다른 이사들에게 주가부양의 필요성에 대한 소액주주들의 뜻을 분명히 전달하겠다"면서도 "다만 삼성전자에서 수 조원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해도 주가에는 영향을 못 미치는 경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다양한 주가 회복 방안을 검토해 2주 안에 주주들과 다시 소통하겠다"고 소액주주들과 약속했다.

이날 네이버 '삼성SDS 소액주주 모임' 회원들은 삼성SDS 물류 사업 부문 분할 검토 및 삼성물산과 합병에 반대하기 위해 3차로 본사를 찾았다.

소액주주들은 정유성 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했지만 만나지 못하고 등기이사이자 CFO인 박 전무와 면담을 진행했다.

주주들은 물류 사업 분할 여부에 대한 확답을 원했지만 삼성SDS 측은 "경쟁력 강화에 의해 사업을 분할 할수 있다는 것"이라며 "지금은 분할을 검토하는 '스타트라인'에 선 것이며, 분할시 인적분할이 될 것"이라는 답만 되풀이 했다.

인적 분할은 기존 주주들의 지분을 그대로 유지하는 방식으로 분할 회사가 지분 100%를 갖는 물적 분할에 비해 기존 주주를 보호할 수 있는 방안으로 적용을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물류 분할 검토 배경에 대해서는"삼성SDS는 IT회사인데 왜 물류를 하느냐는 얘기를 아직도 듣는다"며 "물류 부분을 전문 물류회사로 키워나가기 위해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