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데이터 활용 스타트업 집중 육성


2016 디비-스타즈(DB-Stars) 12개팀 선정 및 사업 협약 체결

[성상훈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국내 유일의 데이터 활용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인 '2016 디비-스타즈(DB-Stars) 사업 협약식'을 오는 30일 구글캠퍼스 메인 이벤트홀에서 개최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ICT 분야 창업 벤처 정책과 연계된 'K-글로벌 프로젝트'내 데이터분야 지원 프로그램 일환으로 진행되는 행사다. 또한 운영기관인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원과 스타트업간 협역체결, 참가자 연계 등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

올해로 3회째인 디비-스타즈는 각종 공공, 민간 데이터베이스(DB)를 포함한 데이터에 창의적 아이디어를 접목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데이터 활용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미래부는 올해 사업을 위해 지난달 1일부터 25일까지 공모를 거쳐 총 331개팀이 접수, 전체 경쟁률은 27.5:1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고 서류 및 인터뷰 심사를 거쳐 최종 12개팀을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12개팀에게는 약 4개월간 ▲사업비(팀당 3천만원) ▲멘토링 ▲교육 ▲인프라 ▲벤처캐피털(VC) 네트워킹 ▲데이터 컨설팅 ▲상금(최대 3,000만원) ▲후속지원 등 실질적으로 스타트업들이 필요로 하는 각종 혜택을 지원한다.

미래부 장석영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데이터는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개척할 수 있는 원동력이자 유동적이고 불확실한 시장을 극복하게 하는 스타트업 의사결정의 핵심도구"라며 "창조경제 및 경제혁신을 위한 핵심분야의 하나로 데이터 주도 스타트업의 고속 성장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