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경유차 활성화 정책 철회하라"


한남대로 육교서 '미세먼지' 대책 마련 피켓 시위

[이영웅기자] 환경분야 사회시민단체 서울환경운동연합(이하 서울환경연합)이 16일 경유차활성화정책 철회와 경유버스 진입금지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날 서울환경연합 회원들은 서울 한남동 한남프라자 앞 육교에서 방독면을 착용한 채 '경유버스 진입금지' 피켓을 들며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경부고속도와 이어지는 한남대로는 광역버스 이동이 잦은 곳이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1일 정부의 미세먼지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규탄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 회원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0일 국무회의에서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시해 정부가 대책 마련에 부심한 듯하다"면서도 "임기응변이나 땜질 처방으로 어물쩍 넘어갈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서울환경연합은 수도권 미세먼지 주범으로 경유차를 지목했다.

또 이들은 "서울시는 모든 시내버스를 CNG(압축천연가스)버스로 교체했지만, 경기도는 1만3천609대 중에 절반인 6천731대가 경유버스이며 인천 역시 2천285대 중 268대(11.7%)가 경유버스"라며 "경기·인천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광역버스 중 경유버스가 6천324대로 수도권 대기를 오염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경유차 운행 제한지역 도입은 서울뿐 아니라 경기와 인천도 참여해야 하며, 운행제한 대상 차량에 경유승용차와 경유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차량도 포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밖에도 이들은 에너지세제개편을 통해 경유차 구매를 조장하는 세제혜택을 합리화하고 경유차량을 저공해차량으로 지정해 부여하는 각종 정책적 혜택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국 예일대와 컬럼비아대 공동연구진이 발표한 '환경성과지수(EPI·Environmental Performance Index) 2016'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공기질 부문에서 100점 만점에 45.51점을 받아 전체 조사대상 180개국 중 173위의 최하위 성적을 기록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