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영화·웹소설 등 이종 IP, 게임으로 모인다


게임 넘어 비게임 콘텐츠까지 넘보는 게임사들…흥행 공식 따른다

[문영수기자] 게임사들이 비게임 지식재산권(IP)으로까지 손을 뻗치고 있다.

게임의 흥행 가능성을 높이고 마케팅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는 IP의 가치가 날로 커지는 가운데, 과거 인기를 끌었던 PC 게임은 물론 웹툰·영화·웹소설 등 비게임 콘텐츠까지 속속 게임으로 제작되는 중이다.

나아가 IP 확보에만 머물지 않고 원천 콘텐츠 확보를 위해 비게임 분야에 대한 투자까지 늘려가는 게임사도 나오고 있다. 게임과 비게임 콘텐츠간의 교류의 폭은 한층 넓어질 전망이다.

웹툰은 현재 게임사들이 선호하는 대표적 원천 콘텐츠로 각광받고 있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고유한 스토리가 이미 완성돼 있어 즉각 게임에 반영하기 용이해서다. 지난해 와이디온라인(대표 신상철)이 선보인 '갓오브하이스쿨'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웹툰은 단숨에 주목받는 IP로 급부상했다.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기원)는 오는 25일 '마음의 소리 위드네이버웹툰(이하 마음의 소리)'을 출시할 예정이다. 마음의소리는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횡스크롤 2D 액션 역할수행게임(RPG)이다. 조석, 애봉이 등 웹툰 속 인기 캐릭터들이 그대로 게임 속에 등장한다.

로커스게임즈(대표 김정수)는 네이버웹툰 '카페드쇼콜라'를 활용한 퍼즐 게임 '카페드쇼콜라 위드네이버웹툰'을 지난달 선보였다. 원작 웹툰의 캐릭터들이 전하는각양각색의 초콜릿 레시피를 얻는 과정을 담았다.

웹툰 '노블레스'의 경우 현재 네오위즈게임즈, 와이디온라인, 망고스틴까지 총 3곳에서 IP를 확보, 게임을 개발 중이다.

웹소설도 웹툰에 이어 최근 게임사들이 주목하는 원천 콘텐츠다. 다양한 소재와 기발한 아이디어, 기성 소설보다 짧은 호흡으로 인해 많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판타지 장르의 경우 게임화에 용이하다는 평가다.

실제로 엑스엘게임즈(대표 송재경)는 게임 세상에서 벌어지는 모험을 그린 웹소설로 '달빛조각사'를 소재로 한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개발에 착수했다. 온라인 게임 '리니지'를 만든 송재경 대표가 직접 개발에 나섰다.

유명 영화를 소재로 한 모바일 게임도 등장을 앞두고 있다. 개발사 글리터(대표 김명균, 공이택)는 영화 '엽기적인 그녀2'를 소재로 한 연예 시뮬레이션 게임을 개발 중이다. 회사 측은 4월과 5월 각각 중국과 한국에서 개봉하는 영화에 맞춰 게임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영화의 팬덤을 고스란히 게임으로까지 잇겠다는 의도다.

이처럼 게임사들이 비게임 IP에까지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게임의 흥행 가능성과 직결된다. 이용자의 시선을 끌어모을 수 있는 IP라면 크게 제한을 두지 않겠다는 것이다.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은 "유력 IP는 수억원에 달하는 마케팅비용을 절약하고 이용자들을 끌어모으는 데 유리하다"고 말한 바 있다.

◆원천 콘텐츠 확보 위해 투자하는 게임사도 등장

원천 콘텐츠 확보를 위해 비게임 부문에 투자를 진행하는 게임사도 나오고 있다.

지난 2014년 4월 유료 웹툰 서비스 레진코믹스에 50억원을 투자했던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지난 18일 웹소설 서비스 기업 알에스미디어에 20억원의 투자를 진행했다. 알에스미디어는 웹소설 기획·제작을 전문으로 하는 매니지먼트 회사로, 100명 이상의 전속 작가와 300여종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측은 "웹툰과 웹소설은 모두 게임과 연결지점이 많고 확장할 수 있는 범위도 넓다"면서 "게임 또는 새로운 모델의 형태로 협력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해외 게임사들도 역시 이러한 비게임 콘텐츠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국 텐센트는 영화·웹툰·웹소설 플랫폼을 서비스하며 게임 개발에 용이한 IP를 자체 생산하고 있다. 현재 텐센트 웹툰 플랫폼에는 2만개가 넘는 작품이 연재되고 있으며 텐센트 문학 역시 400만명이 넘는 창작자가 만든 1천만개 이상 웹소설들이 연재되고 있다. 텐센트는 지난해 이들 IP를 활용한 게임과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기 위한 텐센트픽처스를 설립하기도 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