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상' 샤오미, TV·정수기·밥솥까지 판다


코마트레이드와 국내 총판 계약…반값 UHD TV도 공개

[민혜정기자] 샤오미가 유통업체 여우미에 이어 코마트레이드와 총판 계약을 체결하면서 국내 가전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코마트레이드는 31일 여의도 서울마리나에서 샤오미와 총판 계약 체결을 발표하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코마트레이드는 샤오미의 정수기, 밥솥, 공기청정기 등을 국내에 출시한다고 설명했다,

샤오미가 최근 선보인 커브드 UHD TV도 이날 국내에 첫 공개됐지만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샤오미 가전이 내세우는 경쟁력은 가격이다. 국내에 이르면 다음달 출시될 샤오미의 '스마트밥솥'은 프리미엄 밥솥의 대세로 떠오른 인덕션히팅(IH, 내솥 전체를 가열하는 방식)이 적용됐지만 가격은 동급 제품의 절반 수준인 10만 원 후반대에 판매될 예정이다.

국내에 출시될 공기청정기 '미에어2'의 가격도 19만9천 원으로 동급 경쟁사 제품의 절반 수준이라고 코마트레이드 측은 설명했다.

샤오미의'미커브드TV3'는 65인치 화면에 UHD 화질이 적용된 곡면 TV로, 삼성디스플레이의 패널이 장착됐다.

이준석 코마트레이드 대표는 "샤오미 커브드 TV는 국내 전자업체 제품과 비교했을 때 가격이 절반 수준인 160만원에 불과하다"며 "출시 시기는 샤오미와 협의 중이라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코마트레이드는 사후서비스(AS)를 강화하기 위해 현재 성남 판교 코마트레이드의 서비스센터를 포함, 국내 AS서비스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전국 6대 광역시와 제주도, 강원도 지역 한 곳과 쉽게 AS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샤오미는 한국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텃밭이면서 전자제품 관심도가 높기 때문에 잠재력이 큰 시장이라고 분석했다.

샤오미 안전부 리우 옌샤 권익보호 총괄은 "한국은 삼성, LG 같이 전자제품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있고, 면적은 작아도 잠재력이 큰 시장"이라며 "전자제품 관심도도 높기 때문에 한국은 의미있는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코마트레이드 대표는 "샤오미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국내 소비자에게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국내 소비자가 더욱 많이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