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물류솔루션 '첼로'에 가상현실 기술 더해


31일 열린 '첼로 콘퍼런스 2016'서 서비스 선보여

[김국배기자] 삼성SDS(대표 정유성)가 물류 솔루션 '첼로'에 가상현실(VR) 기반의 창고관리 기능을 더했다.

삼성SDS는 31일 서울 잠실 사옥에서 열린 '첼로 콘퍼런스 2016'에서 이같은 신규 서비스를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첼로 VWS(Virtual Warehouse System)'는 VR 기술을 기반으로 구현한 창고관리시스템이다.

그 동안 물류창고 운영은 물류 운영 전문가가 텍스트로 이뤄진 데이터만을 갖고 현장을 파악하거나 문제가 발생하면 출장을 가야 하는 한계가 존재했다.

이번에 추가된 기능은 캐드(CAD)를 바탕으로 물류 창고의 데이터를 3D로 시각화하고 VR를 통해 현장에 가지 않고도 마치 현장에서 직접 보는 것처럼 모니터링을 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삼성SDS는 물류 포털 서비스 '첼로 스퀘어'에 특송 서비스를 추가했다. 첼로 스퀘어는 화주와 물류 실행사가 만나는 시장을 제공하는 개방형 물류 플랫폼이다.

삼성SDS는 "단계적으로 사내 특송 물량을 대상으로 특송 사업을 진행한 후 기업고객 및 전자상거래(e-Commerce) 업체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