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인글로리 리그, 북미 프로게임단 'TSM' 합류


CullTheMeek, 플래쉬X, MICSHE 등 스타 게이머 참가

[박준영기자] 슈퍼이블 메가코프는 모바일 AOS 게임 '베인글로리' 리그에 북미 프로게임단 TSM(Team SoloMid)이 합류했다고 11일 발표했다.

TSM은 북미에서 활동하는 e스포츠 프로팀으로 전 세계 많은 팬을 확보한 팀이다. 지난해 '리그 오브 레전드' 북미 리그(LCS)에서 2위를 차지했으며 롤드컵 본선에도 진출했다.

이번 TSM의 '베인글로리' 팀에는 '갱스타스'에서 실력을 뽐낸 'CullTheMeek'와 'VIPL 인터내셔널 챔피언 '플래쉬X', 'MISCHE' 등이 합류했다.

'베인글로리'는 뛰어난 게임성과 정교한 그래픽, MOBA 장르를 모바일 환경에 맞게 최적화 시킨 기술력, 모바일게임 e스포츠 시장의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을 높게 평가 받아 GSMA에서 베스트 모바일게임에 선정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TSM의 앤디 레지날드 딘 구단주는 "TSM은 북미를 대표하는 e스포츠 팀으로, 더 많은 팬들과 만나기 위해 '베인글로리'에 합류했다"며 "모바일 e스포츠 커뮤니티가 작년부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고 그 중심에 '베인글로리'가 자리하고 있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