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9단, 인공지능 알파고에 충격의 1패


알파고, 인간 최고수 상대로 접전 끝에 불계승

[성상훈기자] '인공지능' 알파고와 '인간 최고수' 이세돌 9단의 바둑을 통한 두뇌 싸움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역사적인 첫번째 대국은 인공지능 알파고의 충격적인 승리로 끝났다.

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즈호텔 특별대국장에서 열린 '알파고 vs 이세돌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1국은 치열한 접전 끝에 알파고가 이세돌 9단에게 186수만에 충격적인 불계패를 안겼다.

불계패란 상대가 이길 가능성이 없을때 돌을 던져 패배를 인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알파고는 전문가들의 예상대로 이세돌 9단과의 첫 수를 화점에 뒀다. 알파고가 유럽 챔피언 판 후이 2단과 벌인 다섯 번의 공식 대국에서도 첫 수는 모두 화점에 둔 바 있다.

흑을 선택한 이세돌 9단은 첫 수를 소목(네 모서리의 셋째 줄과 넷째 줄이 만나는 점)에 두자 알파고는 화점(4선과 10선의 교차지점)에 첫 수를 둔 것.

초반에는 치열한 전투 바둑으로 흘러갔다. 이세돌 9단은 세번째 수를 자신의 시점 왼쪽 위인 좌상귀에 걸쳤고 이후 처음 보는 수로 알파고를 상대하기 시작했지만 알파고는 당황하는 기색 없이 맞섰다.

바둑TV 해설을 맡고 있는 국가대표 감독 유창혁 9단은 이를 두고"사람은 보통 생각하지 못한 수가 나오면 장시간 고민을 하게 되는데 알파고는 그렇지 않다"며 "프로기사들은 알파고의 기보를 보고 '알파고가 인공지능인지 사람인지 구분을 못하는 정도의 수준'으로까지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알파고는 30여수마다 인간이라면 두지 않을 엉뚱한 수를 두며 다소 실수를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바둑이 80여 수를 넘어 중반으로 접어들었을 때도 팽팽한 형세를 유지했고 포석에서는 알파고가 좀더 앞서는 형국을 보였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불리한 형세로 접아들자 우변 급습으로 위기를 타개하려는 시도를 보이며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박정상 9단은 이를 두고 "알파고의 우변 급습은 인간이라면 거의 두지 않을 수"라며 "현재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깜짝 한 수에 해당한다"고 분석했다.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공식 해설을 맡은 김성룡 9단도 알파고의 수를 두고 "프로기사 27년동안 이런 수는 처음 본다"며 "알파고가 미쳤다고 밖에 표현할 말이 없다. 가볍게 이길 상대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남은 경기 승패 예상은?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첫 대국에서 이세돌 9단이 패배하면서 남은 네번의 대국의 승패를 예측할 수가 없게 됐다.

인공지능 알파고는 기계이기 때문에 피로감을 느끼거나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다. 그러나 기술적인 특성상 몇번의 대국만으로 실력이 비약적으로 늘거나 하지도 않는다.

따라서 알파고가 남은 네 번의 대국에서도 이세돌 9단을 상대로 위축되지 않은 대국을 펼칠 가능성이 크다.

데이비드 하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 역시 지난 8일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D-1' 기자간담회에서 "알파고는 스스로 트레이닝 하고 학습하지만 이는 시간이 걸리는 일"이라며 "수천번의 데이터가 있어야 학습을 하는 알파고의 특성상 매 대국마다 학습할 수는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는 현재 알파고가 보여준 바둑 실력이 앞으로 남은 대국에서도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당초 전문가들은 알파고의 과거 실력은 바둑 고수들이 갖고있는 비급 패턴을 감당하기 힘들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따라서 4개월간 알파고가 얼마나 실력이 늘었는가에 대한 부분이 핵심 관전 포인트로 부각됐었다.

한편 남은 대국은 오는 10일(목), 12일(토), 13일(일), 15일(화)에 걸쳐 진행하게 되며 각각 오후 1시부터 대국이 시작된다.

만약 이세돌 9단이 남은 경기를 승리해 최종 우승을 거두게 되면 상금 100만달러(12억원)와 대국료 10만달러(1억2천만원), 승리수당 15만달러(1억8천만원)를 받는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