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 케이팝 공연장 개관


문화기술+한류 콘텐츠 결합…전통·현대무용도 소개

[문영수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은 지난 23일 싱가포르 대표 휴양지인 센토사 섬에 '케이팝(K-POP) 융·복합 홀로그램 공연장'을 선보였다고 24일 발표했다.

이 공연장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국내 콘텐츠 기업의 문화기술(CT) 연구개발(R&D) 및 사업화를 돕는 '단비 K-CT 프로젝트'의 우수콘텐츠 복합 문화공간 구축 사업의 지원을 받아 마련된 것으로 공연장 구축에는 SBS플러스와 홀로티브 글로벌이 참여했다.

센토사 섬은 우리나라 여의도 약 2배 크기의 인공 섬으로, 유니버설 스튜디오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시설이 들어선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휴양지다. 공연장이 들어선 리조트 월드센토사는 연간 1천500만명이 방문하는 싱가포르 최대 관광명소로 알려져 있다.

공연장에서는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그룹 '원더걸스'와 '2PM' 'GOT7'의 공연이 홀로그램과 프로젝션 맵핑 기술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기존 홀로그램 공연이 스크린 또는 유리면에 부착하는 투명필름을 사용하는 방식으로 이미지를 재현해온 것과 달리 이번 공연장은 매쉬(그물망) 구조 방식의 홀로그램 소재를 활용해 아티스트의 공연 모습을 훨씬 더 실감나게 표현한 점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공연장에는 관람객의 동작이나 반응을 무대 위 아티스트와 상호 교감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개발을 틍해 관람객의 공연 몰입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등 과거보다 진일보된 문화기술이 적용됐다는 게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설명이다.

케이팝 가수들의 공연 외에도 우리나라 전통무용과 현대무용, 스트리트 댄스의 한 장르인 크럼프 댄스 등이 라이브 공연과 홀로그램 방식을 결합하는 형태로 선보일 예정으로, 케이팝을 비롯한 한류 콘텐츠와 현지인들과의 접점을 한층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은 "이번 공연장은 대표적인 한류 콘텐츠인 케이팝과 문화기술이 결합한 새로운 플랫폼의 해외 진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우수 콘텐츠 복합문화공간이 한류를 이끄는 대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