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정동영 "국민의당 개성공단 부활 선봉 설 것"


"합의문 첫항이 불평등 해소와 개성공단 부활"

[채송무기자] 국민의당 입당을 선택한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부활의 의지를 국민의당이 보여주지 않는다면 합의정신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1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의당 선택의 이유에 대해 "야당을 지지하는 분들은 간절하게 정권 교체를 원하는데 지금의 야권으로는 안된다고 실망하고 있다"며 "총선 후에 정권 교체를 향해 가기 위해서는 어느 쪽인가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더민주의 요청도 여러번 받았지만 아직도 청산되지 않은 패권주의와 개성공단 사태와 관련해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이 있었다"며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연설하러 왔을 때 퇴실이라도 했어야 했다"고 더민주를 비판했다.

그는 "대단히 잘못된 정책 결정을 박근혜 대통령이 했고, 대단히 잘못된 대응을 제1야당이 하고 있다"며 "야당은 실력행사를 통해서라도 개성공단의 의지를 보였어야 했다. 이것을 포기한 것은 야당이기를 포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제가 국민의당에 참여한다는 것은 개성공단 부활의 선봉에 선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어제 합의문 첫 항이 우리 사회의 불평등 해소와 개성공단 부활을 위해 조건 없이 협력한다는 것으로 개성공단 부활에 대한 의지를 국민의당이 보여주지 않는다면 합의정신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와 협력해 20대 국회에서 불평등 해소를 위한 구체적인 입법에 착수하고, 개성공단 부활을 위해 총력을 다한다는 의지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동영 "국민의당 개성공단 부활 선봉 설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