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영화·음악 등 7개 지정과제 연구기관 공모


2016년 문화기술 연구개발에 477억원 투입

[문영수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은 '문화기술(CT) 연구개발 지원사업(이하 CT R&D 지원사업)'의 올해 신규 7개 지정과제에 참여할 연구기관을 다음달 15일까지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국내 콘텐츠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행하는 것이다.

올해 CT R&D 지원사업을 위해 책정된 예산은 전년 대비 약 12% 증액된 477억원으로 이중 410억원은 지정과제(신규 및 계속과제)에, 나머지 67억원은 자유과제(신규)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연구기관을 공모하는 2016년 신규 지정과제는 ▲문화콘텐츠(영화·음악 분야 2개 과제) ▲문화예술(공연 분야 2개 과제) ▲서비스 R&D(전통문화·문화창작융합디자인 분야 3개 과제) 등 3개 분야 총 7개로 57억원의 자금이 투입된다.

특히 올해 지정과제에서는 이종산업과의 융·복합을 통해 신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혁신도약형 과제'를 처음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자유과제에서는 창업 초기 기업의 아이디어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새싹 K-CT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혁신적 성과창출 유도 및 창업 성공사례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신규과제 수행에 선정된 기관들은 과제특성에 따라 최대 3년까지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게 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사업화 중심의 과제관리를 통해 문화기술) 분야의 대형 성과 창출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는 콘텐츠 제작기업 및 기술개발기업, 콘텐츠 관련 연구기관, 민간단체 등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오는 3월 15일 오후 4시까지 연구개발정보관리시스템(http://ctrd.kocca.kr)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또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17일 오후 2시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 203호에서 이번 공모과제에 대한 현장의 이해를 돕는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은 "세계적으로 문화 콘텐츠와 첨단기술의 협업을 통한 융복합 콘텐츠 개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면서 "초일류 융·복합 콘텐츠 창출을 위해 CT R&D 사업에 대한 투자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