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SW, 가트너 보고서 등재 '눈길'


소만사·제니퍼소트프 각각 DLP·APM 부문서 이름 올려

[김국배기자] 모처럼 국산 소프트웨어(SW) 제품들이 글로벌 IT 자문기관인 가트너의 매직쿼드런트 보고서에 등재돼 눈길을 끈다.

가트너의 매직쿼드런트는 실행가능성, 판매 및 가격정책, 시장반응, 실적, 마케팅 실행, 고격경험, 완성도 등의 다면 평가를 통해 작성되는 보고서로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SW 산업의 변방으로 취급되는 우리 SW 제품이 매직쿼드런트 보고서에 등장하는 건 매우 드문 일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소만사, 제니퍼소프트 등이 각 분야 국내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가트너의 매직쿼드런트 보고서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최근에는 소만사가 기업 데이터유출방지(EDLP) 부문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소만사는 국내 1천500여 개 고객사를 보유한 네트워크 DLP 분야 1위 기업이다.

지난해 말에는 제니퍼소프트의 제품이 애플리케이션성능관리(APM) 부문에 이름을 처음 진입했다. 제니퍼소프트 역시 국내 1위 APM 회사로 국내외 1천여 개 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회사다.

두 회사는 각 부문에서 틈새 업체(Niche Players)로 분류됐다. 매직쿼드런트는 기업 경쟁력을 분석해 '선두기업' '도전자' '비전 완성도가 높은 업체' '틈새업체'로 나눈 뒤 시장 판도와 해당 기업의 현 위치를 가늠할 수 있도록 사분면에 나타낸다.

선두기업은 매직쿼드런트 보고서에서 사분면의 오른쪽 상단에 위치한다. 이름만 대면 알만한 'SW 강자'들이 여기에 표시된다. 한 번 이름이 올라갔다고 계속 유지되는 건 아니다.

시차가 조금 있지만 2013년에는 알티베이스가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부문에 등재됐고, 티맥스소프트는 2011년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서버 분야에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매직쿼드런트에 등재된 기업들의 경우 인지도 상승을 비롯한 글로벌 비즈니스에 긍정적 효과를 기대한다. 그만큼 해외 고객, 파트너가 가트너 매직쿼드런트 등재여부를 중요한 평가기준으로 여긴다는 게 업계의 얘기다.

제니퍼소프트 관계자는 "이번 가트너 매직쿼드런드의 등재는 제니퍼의 글로벌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이미 선점한 한국과 일본 시장을 넘어 진정한 글로벌 SW 기업으로 발전하기 위한 발판으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