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무소속이냐 국민의당이냐' 정동영 선택은?


권노갑 등 전북 순창 찾아 입당 권유…당내 '러브콜' 잇달아

[윤미숙기자] 조만간 정치 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알려진 정동영 전 의원의 거취에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 4.29 서울 관악을 보궐선거에서 패한 이후 전북 순창에서 칩거해 온 정 전 의원은 최근 SNS를 통해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결정을 비판하며 사실상 정치활동을 재개했다.

나아가 정 전 의원은 이번 주 정계 복귀를 공식 선언, 전북 전주 덕진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민의당이 '삼고초려'에 나서면서 정 전 의원이 최종적으로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권노갑·정대철 전 상임고문과 이훈평 전 의원,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은 13일 정 전 의원이 머물고 있는 전북 순창을 찾아 저녁식사를 함께했다.

권 전 고문 등은 이 자리에서 정 전 의원에게 국민의당 합류를 제안했고, 정 전 의원은 특별한 답변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도 같은 날 기자간담회에서 "당 대표가 되기 전부터 정 전 의원과 함께하겠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변함이 없다. 정 전 의원이 우리 당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이 정 전 의원에 잇단 '러브콜'을 보내는 데는 그가 전북에서 상당한 정치적 영향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전북 전주 완산을 예비후보로 뛰고 있는 장세환 전 의원은 성명에서 "정 전 의원은 대통령 후보를 지낸 우리나라 몇 안 되는 정치권 거물급 인사인데다 전북에서 아직도 상당한 영향력과 파괴력을 갖고 있는 인물"이라며 "십고초려를 해서라도 모셔 와야 한다. 안철수 공동대표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전 의원은 "만약 정 전 의원이 독자 노선을 고수해 호남 무소속 연대 또는 전북 무소속 연대라고 결성한다면 최소한 전북에서 만큼은 상당한 바람을 일으킬 게 자명하다"면서 "정 전 의원 영입은 국민의당 전북 석권을 가능하게 하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무소속이냐 국민의당이냐' 정동영 선택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