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SK텔레콤, 에릭슨과 5G 시험망 구축 '맞손'


단말-무선망-유선인프라 연동 위한 MOU 체결

[조석근기자]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11일 글로벌 통신기술 업체 에릭슨과 5G 시험망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단말-무선망-유선인프라' 연동을 통해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시험망을 구축해 5G 핵심 기술의 성능을 시험할 계획이다.

5G는 LTE보다 수백 배 빠른 20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5G가 상용화되면 현재의 네트워크 속도로는 전송할 수 없는 홀로그램, 가상현실 등 초대용량 콘텐츠 전송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양사는 연말까지 5G 단말-무선망-유선인프라 연동에 필요한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개발하는 동시에 시험망 구축을 통해 고객들에게 5G 기술과 서비스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을 포함한 글로벌 ICT 리더들의 노력으로 5G 핵심기술들이 예상보다 빠르게 개발 및 안정화되고 있다"며 "실생활 환경의 시험망을 구축해 세계 최초 5G 시범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SK텔레콤, 에릭슨과 5G 시험망 구축 '맞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