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두나무일임, 핀테크 모바일 자산관리서비스 '첫선'


다양한 투자자문사에 최소 500만원부터 자산 맡길 수 있어

[이혜경기자] 28일 모바일 핀테크 기업 두나무(대표 송치형)의 자회사 두나무 투자일임(대표 배성우)이 삼성증권 및 삼성자산운용 등과 함께 국내 첫 모바일 자산관리 서비스 MAP(Managed Account by Professional)을 공개했다.

이 서비스는 국내 최다 고객기반 IT금융 플랫폼인 '증권플러스 포 카카오(for Kakao)'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IP금융기반 자산관리 솔루션을 보유한 삼성증권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선보인 것으로, 삼성증권의 첫 핀테크 기업 협업사례이기도 하다.

MAP은 포트폴리오 설계부터 실행까지 맞춤형 자산관리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다. 개인투자자들은 등록된 투자자문사(이하 리더)의 전략 및 과거 포트폴리오 성과를 비교해 성향에 맞는 리더를 선정할 수 있다. 두나무 투자일임은 투자자가 선택한 리더의 매매에 기초해 고객 계좌관리 및 주식 운용을 대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제휴 투자자문사는 삼성, 라임, 피데스, 퍼시픽(이상 자산운용사), 앤드비욘드, 써미트, 제브라, 이룸, HN, 더퍼블릭, KPI어드바이저(이상 투자자문사) 등이다.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두나무 송치형 대표는 "투자자문사들이 그동안 거액 자산가들만 상대로 서비스를 제공해 일반 다수의 투자자들이 배제됐었다"며 "이에 두나무 자회사로 두나무투자일임을 설립하고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MAP 서비스에 대해 두나무일임 배성우 대표는 "비싼 오페라를 IPTV로 옮겨오는 상황을 생각하면 된다"며 "최소가입 금액 500만원으로 다양한 투자전문가의 전략과 성과를 비교 후 선택해 모바일에서 간편하게 투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MAP 서비스는 개인투자자가 증권플러스 for kakao 앱을 설치한 후 두나무투자일임과 투자일임 계약을 체결하고, 본인명의 삼성증권 계좌를 로그인한 후 본인 성향에 맞는 리더를 선택해 원하는 규모의 투자금을 입금하면 된다. 현재는 오프라인상에서만 가입이 가능하다.

투자일임 후 보유종목, 거래내역, 수익률 등 투자금 운용현황은 증권플러스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일반인 위해 가입금액 기준 대폭 하향

배 대표는 "통상 1억원부터 시작했던 투자자문사의 최소가입금액을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도록 500만원으로 대폭 낮춰 자산관리일임의 대중화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투자자문사들이 고객 증가시 한계를 느끼던 운영 및 고객관리 업무를 두나무투자일임이 일괄 담당해 자문사들은 운용전략 수립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최소가입금액을 낮출 수 있었다"고 풀이했다.

배 대표는 "MAP 서비스 운영시 리더들에게 성과보수 체계를 도입한 것도 특징"이라고 전했다. 고객의 목표수익률 달성을 위한 동기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란 설명이다.

MAP서비스 이용시 고객이 부담할 기본 수수료는 연 1%로 책정할 예정이다. 기본수수료 및 성과 보수 외에 중도해지수수료, 판매수수료 등은 전혀 없다.

◆관건은 당국의 '비대면 일임계약 채결 허용 여부

다만 서비스 오픈시기는 금융당국의 비대면 일임계약 체결 허용시기에 따라 조정될 전망이다.

회사측은 "현재는 직접 오프라인 대면을 통한 일임계약 체결만 허용되고 있다"며 "현 상황하에서 서비스를 오픈하면 대면으로만 계약을 체결해야 해 고객들이 번거로워져 원활한 서비스 제공이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두나무일임은 "비대면일임계약 체결이 빠른 시일 안에 허용될 수 있도록 노력중"이라며 "해당 규제가 완화되는 대로 약 2주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MAP 서비스를 정식 오픈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법무법인 세종의 조정희 변호사에 따르면, 현행법에 비대면 투자일임 계약을 금지하는 조항은 없다. 그러나 일대일 맞춤형 계약이라는 투자일임 계약의 속성을 감안할 때, 비대면 계약의 전면적 허용은 투자일임의 근간을 훼손할 수 있다고 금융당국이 유권해석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 변호사는 "온라인 투자일임 계약 체결 허용은 지급결제, 간편송금, 인터넷전문은행, 크라우드펀딩, 온라인투자자문 등 핀테크의 전제조건으로, 미국, 영국 등 해외 핀테크 선도국가들이 이미 온라인 일임계약 체결을 허용하고 있다"며 "업계와 금융당국이 관련 규제 해소를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두나무투자일임은 올해 MAP 서비스의 예상 계약자수로 10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운용자산(AUM) 규모는 올 연말 1조원, 내년말 2조원을 목표로 잡았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두나무일임, 핀테크 모바일 자산관리서비스 '첫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