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쥔 부회장 "스타트업, 대기업 무기 적극 활용해야"


샤오쥔 부회장 국내 콘텐츠 기업 메이크어스 방문, 비전 선포식 참석

[성상훈기자] "스타트업(다윗)이 대기업(골리앗)을 이기기 위해서는 오히려 골리앗의 무기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

디지털 콘텐츠 기업 메이크어스(대표 우상범)는 알리바바그룹 유쿠투도우 샤오쥔 부회장이 자사를 방문해 '영상산업에서 파괴적 영향-다윗과 골리앗'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유쿠투도우는 중국의 대표적인 오픈형 동영상 서비스로 '중국의 유튜브'로 불리기도 한다.

지난 25일 메이크어스를 방문한 샤오쥔 부회장은 메이크어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시대에 다윗으로 불리는 스타트업 기업이 거대한 골리앗과 같은 기업을 어떻게 뛰어넘을 수 있는지에 대한 배경과 디지털 콘텐츠 산업 전략과 기회에 대해 강연했다.

샤오쥔 부회장이 한국을 찾은 것은 지난 20일 알리바바그룹 유쿠투도우가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 콘텐츠 기업을 포함해 메이크어스를 공식 파트너사로 선정했기 때문이다.

그는 "미국의 골리앗 그룹으로 손꼽히는 GAFA(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는 2014년만 해도 다윗 같은 스타트업 기업 42개를 1천200억달러에 인수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현재는 해당 기업들이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으로 성장해 1천200억달러로는 상위 3개 기업밖에 인수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샤오쥔 부회장은 이에 대해 "이들이 급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플러그 앤 플레이(PNP)' 전략을 적극 활용했기 때문"이라며 "예를 들면 우버는 거대자본 투자를 시스템 개발에 투입하지 않고 아마존 클라우드를 이용한 데이터 구축, 구글맵을 활용한 GPS 시스템, 애플페이를 활용한 결제방식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다윗 기업이 오히려 골리앗 기업들이 가진 무기를 적극 활용한 것이라고 샤오쥔 부회장은 부연 설명했다.

이날 강연에는 메이크어스 직원들 외에도 중국에서 활동하는 메이크어스 소속 크리에이터 20명도 함께 참석했다.

한편 메이크어스는 이날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메이크어스 넥스트(MAKEUS-NEXT)'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