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협 "올해 인터넷산업 발전 역량 결집할 것"


인기협, 1월 25일 이사회 통해 2016년 주요 추진 사업 발표

[성상훈기자]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인기협)는 25일 서울 벨레상스서울호텔에서 2016년 제1차 이사회를 열고 '글로벌 도약을 위한 인터넷산업 발전 역량 결집'을 올해 사업 핵심 목표로 정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인기협은 이날 이사회를 통해 ▲인터넷기업 결집을 통한 산업역량 강화사업 ▲산업발전 정책 역량 강화를 통한 제도 환경 개선사업 ▲상생협력을 통한 글로벌 비즈니스 활성화 사업을 올해 주요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또한 인기협은 인터넷기업 CEO를 대상으로 최신 트렌드에 대한 강연 및 네트워킹 할 수 있는 '인터넷기업 CEO 조찬포럼(가칭)'과 인터넷 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 스타트업의 네트워킹 및 정책적인 공동 대응 및 지원 역할을 할 '스타트업 100 포럼(가칭)'을 기획해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헌 인기협 회장은 "인터넷산업이 글로벌로 도약할 수 있도록 협회가 중심점이 돼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인터넷산업 환경 개선을 도모하기 위해 사회적 역량을 결집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인기협 이사회는 회장사인 네이버와 수석부회장사인 카카오, 이베이코리아 및 부회장사인 SK커뮤니케이션즈, SK플래닛, 엔씨소프트, 로엔엔터테인먼트, KG모빌리언스, KG이니시스, 넥슨코리아, KTH, 씨디네트웍스 총 12개사로 구성돼 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