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현역의원 공천 내분에 주춤"


"文 조건부 사퇴 의구심 있지만 김종인 기대 크다"

[채송무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의원이 최근 확산세가 주춤해진 안철수 의원의 국민의당에 대해 공천 알력이 조기에 불거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20일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국민의당의 최근 정체에 대해 "김종인 선대위원장 선임, 최근 갤럽 여론조사, 문재인 대표의 사퇴 등이 있고, 국민의당의 내분이 밖으로 알려지면서 상당히 주춤해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당으로 간 현역 의원이 입당을 했으면 창당 이후 공천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정당한 기준에 의거해 공천을 하면 된다"며 "그런데 현역의원은 원내교섭단체 구성하는 데에만 필요하고 불출마 선언하라는 불협화음이 들려오니까 내부 불만이 생기고, 외부 의원들도 공천이 불확실하니 주춤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문재인 대표가 '선대위 안정 후 사퇴'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호남 주민들은 문재인 대표가 깨끗하게 사퇴하기를 바랐을 것"이라고 의구심을 밝혔다. 박 의원은 "어제 기자회견을 보면 조건부 사퇴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의구심은 남아 있는 것 같다"며 "민심의 흐름이 어떻게 갈까에 대해서는 아직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김종인 선대위원장에 대해서는 높이 평가했다.

박 의원은 "국민들은 능력과 결단있는 리더십을 가진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탈당파나 국민이 생각하는 친노 패권주의를 가차 없이 해결할 수 있는 분이라고 믿고 있다"며 "실제로 문재인 대표가 깨끗하게 사퇴한 후 간섭하지 않고, 당직자나 친노 세력들이 패권을 주장하지 않으면 김 위원장은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더욱이 제가 아는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타협이나 굴복을 하지 않고 과감하게 민주당을 떠나버리는 결단을 하실 분"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국민들이 그 분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이번 주 내로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할 뜻을 분명히 했다. 박 의원은 "야권은 이미 분열됐고, 통합 진전이 없다"며 "총선 전에 통합이 어려워지더라도 총선 후 정권교체를 위해서 반드시 통합해야 하기 때문에, 통합을 위한 탈당을 하겠다"고 했다.

야권연대를 거부하고 있는 안철수 의원에 대해서도 "창당 과정에 있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총선이 가까워오면 국민들의 압박과 요구를 저버릴 수 없을 것. 이런 것들을 설득해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지원 "국민의당, 현역의원 공천 내분에 주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