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SaaS 통합연동' 주관사업자 선정


다양한 SaaS 찾아 상호연동 진행

[김국배기자] 클라우드 기업 이노그리드(대표 조호견)가 미래창조과학부 '클라우드 서비스 매시업을 위한 SaaS 어그리게이션 기술개발 사업' 주관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9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SaaS 마켓플레이스 활성화를 위한 SaaS 통합 연동사업으로 다양한 SaaS 통합과 연동에 주안점을 둔다. 이를 통해 신규 서비스를 창출하고 개인 맞춤형 서비스 개발도 진행한다.

이노그리드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솔루션 '클라우드잇'을 통해 사업화와 상용화를 지원하며 전자부품연구원, 건국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참여한다. 스마트홈 사물인터넷(IoT) 매시업 서비스, 매시업 기반 맞춤형 그룹웨어 서비스, 매시업 SaaS 어그리게이션 구축 솔루션 개발 등으로 3년간 개발과 고도화를 진행한다.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는 "이 사업은 클라우드 분야를 오랫동안 서비스한 기업만이 가능한 사업으로 국내외에 흩어져 있는 다양한 SaaS를 신속히 찾아주고 상호연동을 통해 스타트업 등 많은 기업들에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클라우드 발전법' 시행 후 의미있는 서비스로 지속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