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자회사 '즈미', 11번가 통해 韓 진출


즈미 공식 온라인 판매 채널 MOU…"中 가전 국내 교두보 역할"

[장유미기자] 중국 샤오미의 자회사 '즈미(ZMI)'가 11번가를 통해 한국 시장에 공식 진출한다.

18일 SK플래닛 11번가는 국내 기업 처음으로 '즈미'와 온라인 판매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 즈미의 공식 온라인 판매 채널로 나선다고 발표했다.

즈미는 중국의 대표 보조배터리 제조업체로, 샤오미의 보조배터리 및 LED라이트, 선풍기 등을 생산하고 있다.

11번가는 중국 난징 즈미 본사에서 협약식을 갖고 즈미 제품의 온라인 판매 및 판매 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양사는 상호 이익 도모를 위한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세부 전략을 긴밀히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이전 MOU로 11번가는 즈미의 공식 온라인 판매처로서 즈미의 국내 미출시 제품 및 신제품 등의 판매를 비롯한 한국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됐다.

11번가 이치훈 디지털사업부장은 "지난해 11월 샤오미와 국내 첫 MOU 체결을 시작으로 '즈미'와도 MOU를 맺음에 따라 중국 IT제품 판매의 선두주자 입지를 굳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샤오미 자회사 및 계열사, 협력사의 한국 진출에 있어 선봉장 역할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즈미 황문원 부사장은 "11번가는 한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대표주자라 할만큼 탄탄한 유통망을 보유한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그동안 즈미에 많은 관심을 보여준 한국 소비자들이 11번가를 통해 믿고 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