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조문 앱 피플맥 출시


부고 알려주고 조문내역은 자동 저장

갑작스러운 지인의 부고에 장례식장을 직접 찾지 못할 떄 조의금을 부탁할 사람이 마땅치않아 곤란했던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반대로 조의금을 부탁 받은 입장에서도 바쁘지만 부탁 받은 조의금 때문에 참석해야 했거나, 대신 납부한 조의금을 돌려받기 어렵다는 이유 등으로 3명 중 1명이 불편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난 시장조사결과도 있다.

하지만 최근 경황이 없는 와중에 초상을 알려야 하는 상주와 직접 조문할 수 없는 조문객을 위한 모바일 앱이 등장해 이런 불편을 덜게 됐다.

피플맥(대표 이윤범)이 서비스하는 모바일 조문 앱 '피플맥' 어플리케이션은 상주가 직접 등록해야 했던 기존의 방식과는 달리 장례식장과 모바일 서비스를 연결한 O2O 서비스다.

피플맥은 설치된 모든 휴대폰의 주소록과 동기화가 되어 상주 이름과 연락처(휴대폰 번호)의 일치 여부를 확인한 뒤 친구목록에서 바로 자동으로 부고를 알려준다.

또한 피플맥을 설치하지 않은 지인들에게도 상주가 직접 주소 목록에서 선택해 피플맥 URL이 포함된 SMS 문자 서비스를 보낼 수도 있다. 더불어 같은 어플 사용자의 부고 소식이 있을 때 자동으로 나에게 알려주는 푸쉬 알림 기능도 갖췄다.

피플맥을 통해 특정 상주를 지정해 조의를 표할 수도 있으며 상주는 조문객에게 감사의 인사를, 조문객은 상주에게 위로의 말을 전할 수도 있다.

아울러 조의금을 낸 사람과 받은 사람의 모든 조문 내역은 자동으로 DB화 되어 저장되기 때문에 어플 내역을 한 눈에 확인 할 수 있으며, 피플맥 홈페이지를 통해 엑셀파일로 다운받을 수도 있다.

피플맥 관계자는 "이제는 더 이상 조의금을 모바일로 전하는 일이 어색하지 않다"며 "앞으로 조의금 뿐 아니라 결혼식장과도 연계해 경조사 모두를 아우르는 서비스로 확장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모바일 조문 앱 피플맥(peoplemac.com)은 현재 구글플레이에서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으며 올 상반기 내 iOS 버전도 제공할 예정이다.

/생활경제팀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