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NH證, NH농협은행 PE단과 통합 'PE본부' 출범


총 자산 1.2조원의 사모펀드 운용업무 담당

[김다운기자] NH투자증권은 기존 투자은행(IB) 사업부 내 프라이빗 에쿼티(PE)부와 NH농협은행 PE단이 통합해 'NH투자증권 PE본부'로 출범한다고 4일 발표했다.

통합 출범한 NH투자증권 PE본부는 총 10개의 사모펀드 운용사(PEF GP) 업무를 수행하며, 운용자산 규모는 약 1조2천억원이다.

PE본부는 IB사업부 내 커버리지, 어드바이저리, 주식발행시장(ECM), 구조화금융, 부동산금융 등 다른 본부들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PEF, 인수금융, 구조화금융 등을 결합한 고객중심의 IB 패키지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으로 PE본부는 시장 성장잠재력과 다양한 투자기회를 보유한 중국 PE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NH투자증권 중국 현지법인을 통한 중국 금융그룹과의 PEF 공동투자 및 농협 경제부문과 연계해 해외 농식품시장 개척 등 글로벌 투자처 다변화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통합은 농협금융 각 계열사들의 PE사업부를 통합하고 규모의 투자를 시현해, 지속 성장이 예상되는 대형 인수합병(M&A)·기업 구조조정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룹 시너지를 극대화하고자 이뤄졌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기존 농협은행 PE단은 2014년 7월 동양매직을 인수하는 등 건실히 성장해 왔고, NH투자증권은 2005년부터 지속적으로 PEF를 운용해 중소형 PE 운용사로서의 입지를 다져왔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농협은행은 농업금융 전문 금융회사로서의 역할 수행을 위해 농식품모태펀드와 공동으로 '농산업가치펀드' 설립을 준비하고 있으며, 농식품업 관련 유망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NH투자증권 PE본부는 NH농협은행의 PE단장이었던 손창배 본부장이 담당한다.

NH투자증권 손창배 PE본부장은 "2016년에는 3천억원 이상의 가용운용자산을 기업지분 투자 등에 활용하고, 국내외 전략적 투자자와 연계해 중장기적으로는 대규모 바이아웃(Buy-Out) 펀드 중심의 운용구조로 업계 선도권 수준의 PE운용사로의 도약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NH證, NH농협은행 PE단과 통합 'PE본부' 출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