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게임 '테라' 2016년 하반기 모바일로 등장


넥슨, 블루홀과 'T2' 퍼블리싱 계약 체결

[문영수기자] 온라인 게임 '테라'가 모바일 게임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넥슨(대표 박지원)은 블루홀(대표 김강석)과 모바일 게임 'T2(가제)'에 대한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블루홀이 개발 중인 T2는 테라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으로, 언리얼 엔진4를 활용한 고품질 그래픽이 특징이다. 테라 개발을 진두지휘한 황철웅 프로듀서 등 주요 개발진이 참여했으며 오는 2016년 하반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와 iOS 버전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는 블루홀이 보유한 개발력과 넥슨의 모바일 라이브 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성공적인 모바일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김강석 블루홀 대표는 "T2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개발진이 최선을 다해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넥슨과의 협력을 통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원작의 성공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넥슨 대표는 "온라인 게임으로 이미 게임성을 검증받은 테라의 모바일 버전을 서비스하게 돼 기쁘다"며 "T2가 성공적인 대형 모바일 타이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테라는 개발비 400억 원 이상이 투입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고품질 그래픽으로 구현한 판타지 세계관과 액션이 특징이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