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블루투스 이어폰 만드나?


여러 국가에 에어팟 상표 출원

[안희권기자] 애플이 유선 이어폰에 이어 블루투스 이어폰을 내놓을 전망이다.

맥루머스 등의 외신은 애플이 블루투스기반 이어폰인 에어팟 상표를 여러 국가에 출원하고 있다고 1일(현지시간)보도했다.

에어팟 상표 등록은 미국의 경우 지난 9월22일 미국 델라웨어 소재 엔터테인먼트 인 플라이트란 회사에 의해 이루어졌다.

신청서의 회사명에 애플이 명시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애플이 페이퍼컴퍼니를 내세워 상표를 등록했던 점에 비춰볼 때 에어팟 상표 출원 배후에 애플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애플은 해외 상표 출원시 자메이카에서 먼저 해왔는데 에어팟도 이미 등록된 상태였다. 자메이카는 온라인으로 상표를 관리하지 않고 있어 외부 유출 가능성이 낮아 애플이 자메이카에서 상표 등록을 먼저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각국 상표를 출원한 곳이 애플 관련 변호사사무소라는 점은 애플이 에어팟 상표를 출원했다는 주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에어팟은 애플워치와 같은 웨어러블 기기에 매우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애플은 비츠 브랜드로 다양한 블루투스 헤드폰과 이어폰을 공급하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