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中 체리자동차에 전기차 배터리 공급


권영수 전지 사업본부장 "중국 전기차 시장 선도 위한 주도권 확보했다"

[양태훈기자] LG화학이 세계 최대 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24일 LG화학은 중국 체리 자동차(Chery Automobile)의 차세대 순수 전기차(EV) 모델의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됐다고 발표됐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체리 자동차가 올 연말부터 양산하는 수만 대 규모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며, 수천 억 원 규모의 추가 매출을 확보하게 됐다.

양사는 이번 배터리 공급을 계기로 상호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합의, 향후 추가 수주 확대되 기대된다.

체리 자동차는 지난 1997년에 설립된 중국 국영 자동차 기업으로, 본사 및 연구개발(R&D)센터는 중국 안후이성(安徽省) 우후(芜湖)시에 있다.

◆ 中 '톱10' 완성차업체 절반 이상 고객사로 확보

현재 LG화학은 중국 완성차업체 1위 기업인 상하이(上海) 자동차를 비롯해 둥펑(東風, 2위) 자동차, 디이(第一, 3위) 자동차 등 합작사 및 로컬 브랜드를 포함해 중국 내 상위 10위권의 자동차그룹 중 절반 이상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특히 올 들어서만 수십만 대 이상의 수주 물량을 확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인 중국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한 강력한 기반을 구축했다는 게 LG화학 측 평가다. 이로써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 시장에서 확실한 주도권을 잡을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최근 중국 정부는 'New Energy Autos'라는 친환경차 보급 정책을 통해 중국 내 주요 도시에 충전 기반을 대규모로 구축하고 있다.

오는 2016년까지 정부 및 공공기관 신차의 30% 이상을 친환경차로 대체,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등 주요 도시를 친환경차 보급 시범도시로 선정하고 정책 적용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중국 내 친환경차 시장은 올해 약 11만 대의 규모에서 오는 2020년에는 65만 5천여 대까지 급성장할 전망이다.

◆中 남경 전기차 배터리 공장 연내 완공, 내년부터 양산

중국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급부상함에 따라 LG화학은 현지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는 등 중국 시장 선점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수립, 실행중이다.

올 연말까지 중국 남경에 연간 10만대 이상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공장을 준공, 내년부터 본격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또 중국 남경공장을 비롯해 국내 오창공장과 미국 홀랜드 공장으로 이어지는 글로벌 3각 생산체제 구축을 통해 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강력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권영수 LG화학 전지 사업본부장(사장)은 "향후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수주를 지속 확대, 2016년 이후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확실한 1위로 올라설 것"이라고 전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