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위한 고속도로 휴게소·졸음쉼터 교통사고↑


휴게소서 월평균 3.6건 발생·졸음쉼터는 2년 새 두 배 증가

[이윤애기자] 고속도로 이용객들이 잠시 쉬기 위해 이용하는 휴게소 또는 졸음쉼터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태원 의원(사진)이 한국도로공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0년부터 올해 7월말까지 고속도로휴게소에서 24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25명이 사망하고, 119명이 부상을 당했다.

연도별로는 2010년 46건, 2011년 52건, 2012년 48건 2013년 37건으로 줄어들다가, 2014년 41건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지난 7월 말까지 19건 발생했다.

원인별로 살펴보면 운전자의 주시태만이 90건으로 가장 많았고, 졸음 52건, 과속 49건, 급차로 변경 등 운전자 요인 21건, 제동장치 결함 등 차량요인 18건, 타이어 파손 7건 순이다.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대전·충남으로 52건이 발생했고, 부산·경남 39건, 전북 38건순이다. 사고가 가장 많이 난 휴게소는 고창고인돌 휴게소와 함안 휴게소로 각각 10건이 발생했고, 화성·선산 휴게소 각각 9건, 청원·진영 휴게소 각각 8건순이다.

이 밖에 고속도로 졸음쉼터에서의 교통사고도 증가추세다.

졸음쉼터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2012년 3건에서 2013년 4건, 2014년 6건으로 2년 사이 2배 증가했다. 이로 인해 3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을 당했다. 원인별로는 주시태만·졸음이 각각 5건으로 가장 많고, 과속 4건순이다.

김태원 의원은 "고속도로에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이용하는 휴게소와 졸음쉼터가 오히려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진입로에 감속유도 노면표시, 가상과속 방지턱, 졸음방지장치 등 사고 저감시설 설치, 위험성 홍보 등 관련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윤애기자 unae@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