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로보틱스·모빌리티·스마트홈에 5년간 1천억 원 투자


SW역량 HW와 융합시켜 새로운 개인화 서비스 플랫폼 개발

[성상훈기자] 네이버가 향후 5년간 로보틱스, 모빌리티, 스마트홈 분야에 1천억원을 투자한다. 네이버가 보유한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해당 분야로 확장하고 더욱 개인화된 실생활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 송창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5'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프로젝트 '블루(코드명)'를 발표했다.

프로젝트 블루는 로보틱스, 모빌리티, 스마트홈, 인텔리전트 자동차, 전기자동차, 딥러닝, 스마트 디바이스 등 신산업 분야에 소프트웨어 역량을 집중해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을 만들겠다는 계획이 골자다. 프로젝트는 네이버 기술 연구소 '네이버랩스'가 이끌게 된다.

로보틱스 분야에서는 한국과 미국의 대학과 공동 연구를 위한 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5년간 약 400억원이 투입되며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할 국내외 주요 대학과 해당분야 석학들을 물색중이다.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로 잘 알려진 캘리포니아 공과대학 데니스 홍 교수도 이번 프로젝트에 동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지능형 친환경 자동차 분야에도 약 400억원을 투입한다.

네이버가 축적해온 대규모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딥러닝(기계학습)기술과 개발자 역량을 생활 속의 하드웨어와 융합시키겠다는 것. 이를 통해 글로벌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커넥티드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이밖에 스마트홈, 피트니스 분야에 100억원을 투자하고 관련 분야 스타트업 인수합병(M&A)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네이버 송창현 CTO는 "로보틱스, 모빌리티, 스마트홈 등 하드웨어 분야에 소프트웨어 역량을 융합해 새로운 기술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한 국내외 우수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채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데뷰 2015는 오는 15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국내외 개발자 약 2천600명이 참석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