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2M 도입률, '유럽·미국'보다 아시아가 더 높아


보다폰, '2015년 보다폰 M2M 현황지표' 발표

[김국배기자]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기업들의 사물간통신(M2M) 솔루션 도입률이 유럽이나 미국 지역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이동통신 기업 보다폰이 10일 발표한 '2015년 보다폰 M2M 현황지표'에 따르면 아프리카, 중동, 아태 지역 기업들의 M2M 솔루션 도입률은 35%를 상회했다.

특히 응답 기업 가운데 81%는 지난 한 해 동안 M@M 기술 사용을 확대했다고 답했다. 59%의 기업들은 M2M을 통해 높은 투자 수익을 얻었고, 83%는 M2M을 기업의 주요 경쟁력으로 보고 있다.

또한 5만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한 기업의 35%가 M2M 기술을 사용하며, 직원수 100명 이상 249명 미만의 중소기업 중 24%가 M2M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적으로 M2M 사용에 가장 큰 증가율을 보인 분야는 소매 시장으로 전년대비 88%가 늘어났다. 소매업자들은 새로운 결제 서비스와 매장 내 디지털 사이니지 활용, 물류 업무의 운전 효율을 위해 M2M 기술을 사용한다고 대답했다.

보다폰코리아 M2M 사업부문 이상헌 대표는 "아시아 기업들은 신속한 M2M 기술 도입으로 글로벌 경쟁사들에 비해 훨씬 앞서 있다"며 "해당 지역 모든 업계의 기업들은 업무 실적과 수출용 제품 및 서비스의 향상을 위해 M2M 도입에 보다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적인 M2M 기술 도입이 세계 시장에서 한국 기업들의 차별화와 성공적인 사업 성과를 견인하는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널리시스 메이슨 아태지역 프로그램 총괄 쉐리 후왕은 "아프리카, 중동, 아태 지역(AMEAP)의 높은 도입률은 예상된 것"이라며 "해당 지역 경제의 호황과 더불어 법률적 규제의 부재, 기존 기반시설, 사물인터넷(IoT)을 국가 정책으로 추진하는 정부의 주도적인 역할이 M2M 도입 가속화의 주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