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는 아이폰6S, 관전포인트는?


9일 신제품 공개 행사 역대 최대 규모···애플TV·아이패드에도 '촉각'

[민혜정기자] 아이폰6의 후속작 아이폰6S 공개가 임박했다.

애플은 아이폰6 흥행에 힘입어 아이폰6S 공개 행사를 역대 최대 규모로 치를 예정이다. 아이폰 뿐만 아니라 아이패드, 애플TV 등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일 전망이다.

아이폰6S는 전작과 큰 변화가 없지만, 터치 강도를 섬세하게 인식하는 '3D 터치 디스플레이'(가칭)를 내세워 아이폰만의 차별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카메라 등이 아이폰6에 비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업계 등에 따르면 애플은 9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빌리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연다.

행사 장 수용인원은 7천명 내외로 지난해 아이폰6가 첫 선보였던 쿠퍼티노의 디 앤자 칼리니 내 플린트 공연예술센터의 3배 수준. 이 때문에 이번 행사가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번 행사의 주인공은 단연 아이폰6S다. 애플은 지난해 처음으로 대화면 아이폰(아이폰6플러스)을 출시해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이번에도 4.7인치와 5.5인치 2가지 크기 모델로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6플러스의 화면 해상도는 풀HD(1920x1080) , 아이폰6는 HD(1334x750)였는데, 아이폰6S 시리즈 화면은 이 보다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3D 터치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촉감 혁명?

애플은 행사에서 아이폰6S에 장착될 가능성이 큰 '3D 터치 디스플레이'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식 감성적 접근이다.

3D 터치 디스플레이 기술은 애플이 애플워치나 맥북 신모델에 도입한 강압식 센서 방식의 터치 기술을 보다 발전시킨 것으로 기존의 터치 입력을 톡 치는 것(탭)과 누르기(프레스)의 2단계로 구분했다면 3D 터치 디스플레이는 이를 톡 치는 것과 누르기, 더 강하게 누르기의 3단계로 더 섬세하게 인식한다.

3D 터치 디스플레이는 3차원 인식으로 기존 2D 포스터치에서 구현할 수 없었던 터치 강도에 따라 섬세하게 동작하는 사용자 환경(UI)을 구현할 수 있다.

아이폰6S는 모바일AP로 아이폰6에 탑재됐던 A8보다 20~30% 가량 성능이 개선된 A9을 탑재할 전망이다. 램 용량도 2GB로 전작보다 2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카메라는 아이폰6 시리즈의 경우 전면 카메라가 120만 후면카메라가 800만 화소였는데, 아이폰6S는 전면이 500만 화소 후면이 1천200만 화소로 늘어날 전망이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6 출시 당시 힘을 가하면 스마트폰이 휘어지는 '벤드게이트' 현상으로 홍역을 치렀는데, 이같은 논란을 없애기 위해 아이폰6에 적용됐던 알루미늄6063보다 강도가 높은 알루미늄 7000시리즈를 채택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아이폰6S 색상은 기존 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외에 로즈 골드 색상이 추가될 전망이다.

◆폰 이어 태블릿 화면도 키우나

이번 행사에서 애플의 '원 모얼 씽스'(one more things)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난해 애플은 아이폰6를 공개하며 애플워치도 선보였다.

올해는 애플TV나 태블릿 '아이패드 프로' 공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애플이 애플TV를 내놓는다면 3년만이다. 애플TV는 일반 TV를 스마트TV로 만들어주는 일종의 셋톱박스인데, 신제품은 여기에 게임기능이 추가될 전망이다.

아이패드 프로는 약 12.9인치의 대화면 태블릿으로, 애플이 고수하던 9.7인치 또는 7.9인치 화면 크기를 버린 첫 번째 아이패드로 예상되고 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