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시리 대항마로 디지털 어시스턴트시장 공략


인공지능 기술과 전문인력 활용…검색 서비스 대체 기대

[안희권기자] 세계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업체 페이스북이 애플의 시리 대항마를 내놓고 디지털 어시스턴트 시장에 진출을 선언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의 주요외신은 페이스북이 애플시리나 구글나우와 유사한 디지털 어시스턴트 서비스 페이스북M을 선보인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 이용자는 앞으로 메신저에 통합된 M 기능을 이용해 맛집을 예약하거나 친구에게 생일 선물을 보낼 수 있다.

다만 페이스북M 서비스는 현재 내부 직원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하고 있어 일반 이용자가 이용하려면 더 시간이 흐른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시리나 구글나우가 인공지능 기술에만 의존해 디지털 어시스턴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반해 페이스북M은 여기에 M트레이너라고 불리는 수십명의 직원을 동원해 이 서비스를 구현하고 있다.

따라서 페이스북M은 인공지능 기술이 파악하기 힘든 질문이나 요청을 정확히 이해해 처리할 수 있다.

페이스북은 수백명 직원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테스트하기 위해 수십명의 M트레이너를 고용중이며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경우 7억명 이용자에 맞춰 디지털 도우미를 수천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페이스북은 디지털 어시스턴트 서비스로 검색 서비스를 대신하고 메신저 이용자의 시리나 구글나우 등의 의존률을 낮추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페이스북은 디지털 어시스턴트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의 관심사와 소비 성향 정보를 파악해 더욱 최적화된 맞춤형 광고로 광고 매출을 늘리려는 것으로 보인다.

구글과 애플, MS 등은 모바일 기기나 PC에서 디지털 어시스턴트 서비스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여기에 야후와 아마존, 페이스북도 시장에 진출했거나 진출을 준비하고 있어 주도권을 잡으려는 업체간 경쟁이 매우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