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코타나로 구글나우 안방 공략 시작


안드로이드 베타버전 공개…멀티플랫폼 전략 본격화

[안희권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코타나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구글나우의 안방을 공략한다.

더버지 등의 주요외신은 MS가 안드로이드용 코타나 베타 버전을 내놓고 디지털 어시스턴트 시장 장악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안드로이드 기기 사용자는 단말기에 관계없이 코타나 앱을 다운로드해 설치할 수 있다. MS는 안드로이드 버전 공개로 코타나를 PC와 윈도폰, 구글 기기에서 폭넓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안드로이드용 코타나 버전은 홈버튼 클릭으로 구글나우를 코타나로 손쉽게 교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코타나 안드로이드 버전은 윈도10이나 윈도폰과 유사하지만 항시 대기상태 기능인 '헤이 코타나'를 포함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일부 기능 누락에도 불구하고 MS의 코타나가 안드로이드폰 기기 사용자를 공략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타나는 이메일이나 검색이력을 조회해 사용자가 원하는 데이터를 찾아주며 MS가 초점을 맞추고 있는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특히 MS의 코타나 애널리틱 스위트는 "매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무엇인가?"와 같은 간단한 질문이나 업무 현장에서 찾는 궁금증의 답변을 매우 빠르게 찾아준다.

MS는 이런 장점을 내세워 코타나 안드로이드 버전으로 구글나우의 안방을 공략하고 있다. 지식검색 플랫폼인 디지털 어시스턴트를 장악해 영향력을 더욱 확대하려는 것이다.

또 MS는 코타나를 통해 모바일 기기 사용자의 콘텐츠 소비 성향을 수집, 분석해 타깃 광고를 제공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