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스코넥엔터테인먼트 투자, 가상현실 진출


가상현실 접목한 '헬게이트' '오디션 잉글리시' 내놓는다

[문영수기자] 한빛소프트(대표 김기영)는 스코넥엔터테인먼트(대표 황대실)에 투자하며 가상현실(VR) 시장에 진출한다고 4일 발표했다. 구체적인 투자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투자로 한빛소프트는 스코넥엔터테인먼트의 차기 VR 게임 개발에 필요한 개발·운영비를 지원하고 스코넥엔터테인먼트는 한빛소프트가 보유한 지적재산권(IP)인 '헬게이트'에 VR 기술을 접목, '헬게이트 VR(가칭)'과 영어 교육용 게임 '오디션 잉글리시 VR(가칭)'를 우선 개발할 예정이다.

스코넥엔터테인먼트는 2002년 설립 이후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Xbox)'와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닌텐도 '3DS' 타이틀을 다수 개발한 개발사로 지난해 'VR콘텐츠 사업본부'를 신설하고 가상현실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 3월 스페인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5(MWC 2015)'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기어 VR용 게임인 '모탈블리츠VR'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빛소프트 측은 "글로벌 시장에서 차세대 게임 플랫폼으로 성장할 VR 게임 콘텐츠 산업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스코넥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게 됐다"며 "조기에 VR 게임 콘텐츠 산업으로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