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민 "국정원, 2013년 내부자료 상당수 유실"


"국정조사 진행 시기, 국정원장 입 통해 2년 만에 확인"

[조석근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신경민(사진) 의원이 "국정원이 댓글공작으로 홍역을 치르던 2013년 이미 상당히 많은 내부자료가 유실됐다"고 폭로했다.

신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해킹사태 해결을 위한 토론회'를 통해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현안보고 당시 이병호 국정원장의 입을 통해 직접 확인한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 의원은 "국정원의 당시 현안보고는 이틀이 지난 시점에서 대부분 거짓으로 드러났다"면서도 "그럼에도 매우 중요한 몇몇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국정원이 2013년 8월 전반적인 컴퓨터 기능을 업그레이드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자료들이 유실됐다고 이번에 인정했다"며 "당시는 2012년 대선 댓글사건으로 국회가 여러 자료를 요구하던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국정원은 그때 컴퓨터 교체를 이유로 요구받은 자료 상당수를 제공하지 않았다"며 "당시는 댓글사건에 대한 국정조사가 진행되던 시기로 국정원이 느닷없는 컴퓨터 성능 업그레이드를 추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에서 죽은 임모 과장이 삭제한 해킹 관련 파일들을 100% 복구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신 의원의 주장대로면 해킹 프로그램 도입 시점인 2012년부터 자료 유실이 발생한 2013년 8월까지 데이터는 복구가 불가능해진 셈이다. 결과적으로 국정원의 100% 복구 주장이 거짓이라는 것이다.

신 의원은 "2013년 8월을 전후해 국정원 내부에서 대단히 많은 자료가 없어졌다는 사실이 이번 기회에 매우 우연한 방식으로 확인됐다"며 "국정원장의 입을 통해 2년만에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정원이 제안한 기술간담회에 대해선 "우리 당이 전제조건으로 요구한 자료들을 국정원이 제출해야 한다"며 "깜깜이로 진행된 정보위에 이어 기술간담회마저 이런 식이면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새정치연합은 전날 국정원에 임모 과장이 삭제한 파일의 원본 디스크와 삭제·복구·잔여 파일의 용량과 목록, 로그파일 등 6개 항목의 자료를 요구했다. 보안상 파일의 내용은 확인할 수 없지만 데이터 목록과 운영기록을 확인해 파일의 삭제 전후를 비교, 고의적인 조작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의도다.

그러나 국정원이 보안상의 이유를 앞세워 이같은 항목들에 대해 공개를 거부하면서 기술간담회 개최 여부도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