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해킹 의혹' 여야 대치 장기화


전문가 간담회 합의하고도 '로그파일 공개' 놓고 공방

[윤미숙기자] 국가정보원 해킹 프로그램 구입·사용 의혹을 둘러싼 여야 대치 국면이 장기화하고 있다.

이병호 국정원장이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직을 걸고 불법 사찰은 없었다"고 강조했지만 관련 자료 제출이 불충분해 '말 뿐인 해명'에 그쳤다는 지적이다.

새누리당은 이 원장의 해명으로 의혹이 해소됐다는 입장이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숨진 국정원 직원 임모(45)씨가 삭제한 자료 등의 제출을 요구하며 국정원을 압박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다음달 6일 정보위 여아 간사와 각 당이 추천한 전문가 2명씩 총 6명이 참석하는 '국정원 해킹 의혹 전문가 기술간담회'를 열어 삭제 자료를 검증하기로 합의했지만 간담회 개최 여부부터 불투명하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간담회에 앞서 삭제한 하드디스크 원본, 삭제한 데이터 용량 목록이 나온 로그기록 등 자료 제출이 이뤄지지 않으면 간담회 개최는 의미 없다는 강경 입장이다.

나아가 새정치민주연합은 국정원이 끝내 자료 제출 요구에 불응할 경우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 실시, 특별검사제 도입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30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내국인 사찰을 둘러싼 의혹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며 "국정원이 국회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대통령의 진상규명 의지가 없다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온 국민의 사생활을 들여다 볼 장비를 설치하고도 믿어달라고만 한다. 국민 무시이자 겁박, 오만"이라며 "로그기록을 포함한 모든 자료를 제출하고 제대로 조사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동그라미를 보며 계속 동그라미가 아니라고 자기최면을 걸거나 세모, 네모라고 우기면 국가 혼란만 초래할 따름"이라고 새정치민주연합을 비판했다.

원 원내대표는 "한 달여 간 지속된 국정원 해킹 공방으로 대북 사이버전이 중단 위기에 놓여 있다. 대북 정보 시스템의 주요 내용과 방식이 외부로 노출돼 안보에 큰 구멍이 나고 있는 실정"이라며 "실체 없는 의혹으로 우리 방어막을 스스로 허무는 안보 자해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위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간담회에서 정보 역량이 드러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번 사건만 가지고 토론할 것"이라며 "웬만하면 로그파일을 안 보고 할 수 있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