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말 뿐인 해명', 여야 공방만 부추겨


與 "알아듣기 쉽게 설명, 의혹 밝혀져" 野 "결백 강요할 뿐 진실 없어"

[윤미숙기자] 국가정보원이 해킹 프로그램을 사용해 내국인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 국회 정보위원회를 통해 해명에 나섰지만 명확한 근거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여야 공방만 부추긴 꼴이 됐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국정원의 '자세한 설명'을 통해 의혹이 해소됐다고 주장하며 국정원 감싸기에 나섰고,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진실을 내놓지 않고 결백만 강요한다"고 비판하는 등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숨진 국정원 직원이) 삭제한 자료 51건은 민간인 사찰이 아닌 대북·대테러, 실험용으로 쓰인 것이 밝혀졌고 이에 대해서는 전문가가 아니라도 알아듣기 쉽게 충분한 설명이 있었다"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모든 논란의 핵심은 내국인을 상대로 불법 사찰은 했는지 여부인데 국정원장은 직을 걸고 결코 사찰한 적 없다고 답했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의혹에 의혹을 무는 꼬리물기를 그만두고 국정원 방문 등을 통해 진실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야당이 이번 사건을 빌미로 끊임없이 의혹을 제기하며 국가기관을 불법 해커 집단으로 매도해 무엇을 얻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이제는 정치공세를 자제하고 제1야당이자 수권정당으로서 무엇이 국익에 이익이 될지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보위 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이 국정원에 로그파일 원본 제출을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국정원장은 로그파일을 내는 순간 세계 정보기관의 웃음거리가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국정원 현장조사에 민간인 전문가를 동행케 해 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도 "다른 정보기관과 절연을 해야 될 정도로 위험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이 내국인 사찰을 강하게 부인했으나 의혹이 남는다"며 "우리 당이 3차에 걸쳐 30건의 자료 제출을 요구했지만 거부하고 있다. 국정원은 결백을 강요할 뿐 진실을 내놓지 않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의혹을 셀프 검증하고 여당이 면죄부를 셀프 발급하는 중"이라며 "국정원이 객관적 근거 자료 제출을 거부한 것은 국회를 능멸하고 진실을 묻으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당초 협상에서 여당 지도부는 국정원이 진상규명을 통해 모든 자료를 내놓는다고 호언장담했는데, 정작 열어보니 로그파일 제출을 거부했다"며 "여당 지도부는 다음 협상을 위해서라도 로그파일은 물론 총·대선을 앞두고 해킹 프로그램을 긴급히 다량 구매한 이유와 국내 사찰 정황 증거 등 자료와 해명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