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檢, 국정원 성역없이 수사해야"


심상정, 朴 대통령에 직격탄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조석근기자] 정의당이 국정원 불법해킹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로 불법감청과 관련한 모든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며 신속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정의당 소속 의원과 당원들은 27일 국회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국정원의 지난 대선 댓글조작에 대한 처벌과 단죄가 채 마무리되기도 전에 해킹 도입을 통한 국민사찰 의혹이 불거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관계자들은 "이번 사태를 통한 해킹의 실상은 감시받는 대상의 스마트폰 화면, 소리, 위치까지 손바닥 보듯 추적할 수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그야말로 국정원 앞에 발가벗겨진 상태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주권자인 국민의 통제를 뿌리친 정보기관의 민낯이 어떤가에 대해 지금의 국정원이 생생히 보여준 것"이라며 "국정원의 대응과 해명은 정작 궁색하기만 하다"고 질타했다.

또한 "국정원 직원의 자살 사건을 둘러싸고 국정원이 사상 초유의 직원 일동 성명을 발표했다"며 "공개된 유서내용을 통해 증거인멸 행위가 밝혀졌음에도 투명한 진상규명보다 노골적인 정치관여에 더 몰두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번 사건에 대해 무엇보다 강제수사권이 신속히 동원돼야 한다는 차원에서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며 "위법한 행위를 한 사람은 엄중하게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무엇보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며 "정보기관을 관리·감독해야 할 정부 수반으로서 지금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