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만화-웹툰 세계 최대 만화 축제 출품된다


한콘진 '2015 샌디에이고 코믹콘'서 한국만화홍보관 운영

[문영수기자] 한국의 만화와 웹툰이 세계 최대 규모의 만화 전시회에 소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은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샌디에이고(San Diego) 컨벤션센터(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되는 '2015 샌디에이고 코믹콘(San Diego Comic-Con International)'에서 한국만화홍보관을 운영한다고 8일 발표했다.

1970년 첫 열린 샌디에이고 코믹콘은 700여 개의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세계 최대의 만화 전시회로 만화를 비롯해 영화, 드라마, 게임,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 관련 전 분야의 주요 기업들과 13만 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축제의 장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샌디에이고 코믹콘에서 처음 운영되는 한국만화홍보관을 통해 총 31개의 우리 만화 콘텐츠를 소개하고 한국만화 가이드북도 배포할 예정이다.

9일부터 11일에는 한국 고유의 온라인 만화 포맷인 웹툰 시연회도 열린다. 시연회에는 '천랑열전', '마루한-구현동화전'의 박성우 작가와 '스올(Sheol)', '아이소포스'의 도가도(손준혁) 작가가 나서 온라인 환경에 최적화된 웹툰의 제작 과정을 태블릿 PC를 활용해 관람객에게 생생하게 전달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김락균 글로벌사업본부장은 "만화와 웹툰은 원소스멀티유스(OSMU)의 원천 콘텐츠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강력한 장르"라며 "이들을 해외에 적극 알려 '빅 킬러 콘텐츠'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