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朴대통령 "사이버 정보보호 신뢰 있어야 새 물결"


"ICT인프라와 경험 활용해 모범적인 사이버 안전국가 만들 것"

[채송무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제4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사이버 안전'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8일 메시지를 통해 "안전한 사이버 공간 구현과 정보보호 산업 발전을 위해 민관이 함께 지혜를 모으는 자리가 마련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면서 "사이버 공간을 활용한 사회·경제활동이 갈수록 증가하고, 첨단 ICT 제품과 서비스들이 등장하면서 사이버 안전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사이버 공간의 정보보호에 대한 신뢰와 믿음이 바탕이 되어야 사물 인터넷과 빅데이터, 핀테크 같은 새로운 물결도 더 크게 일으킬 수 있다"며 "정부는 정보보호를 국민 안전과 국가 안위의 핵심요소로 인식하고, 적극적인 투자 확대와 기술 개발, 인재 육성을 통해 창조경제의 중심 영역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세계적인 ICT 인프라와 축적된 경험을 최대한 활용해서 우리나라를 모범적인 사이버 안전국가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국민께서도 정보 보호를 생활 속에서 체화하고 실천해서 사이버 안전 문화가 뿌리내리도록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정보 보호의 최전선에서 애쓰고 계신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면서 앞으로도 많은 활약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朴대통령 "사이버 정보보호 신뢰 있어야 새 물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