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7월 29일 윈도10 판매 시작한다


윈도7·윈도8.1 사용자에게 무료 업그레이드 제공

[안희권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차세대 운영체제(OS) 윈도10을 오는 7월 29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테리 마이어슨 MS 윈도 담당 수석 부사장은 1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 사이트에 윈도10을 다음달 29일부터 공급한다고 밝혔다.

MS는 이날 윈도10을 용도에 따라 7가지 버전으로 공급하며 윈도7와 8.1 사용자에게 윈도10으로 무료 업그레이드를 제공한다.

윈도10은 디지털 음성 어시스턴트 기능인 코타나와 새롭게 나온 엣지 웹브라우저를 포함하고 있다. 또한 윈도10은 이전 버전에서 사라졌던 시작 버튼과 시작 메뉴가 부활했고 MS의 유니버셜 전략에 따라 데스크톱과 태블릿으로 나눠졌던 사용자 환경이 통합됐으며 윈도 스토어도 데스크톱 환경에서 바로 실행할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코타나와 엣지 브라우저다. 디지털 어시스턴트인 코타나는 MS가 지난해 윈도폰용으로 먼저 선보였고 올해 윈도10용 PC로 이를 확대 적용해 애플 시리나 구글나우를 PC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엣지 브라유저는 크롬이나 파이어폭스처럼 디지털 잉크 주석 기능과 음성 입력 기능, 읽기 목록 기능 등의 확장 기능을 제공한다.

◆윈도10 출시에도 PC 시장 위축 계속돼

MS 윈도10의 7월말 출시로 PC 제조사들은 올 하반기에 PC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윈도10 판매에도 불구하고 PC 시장은 계속해서 위축될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IDC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5년 세계 PC 출하량이 윈도10의 출시에도 지난해보다 6.2%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PC 출하량 감소는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PC 시장 잠식, 무료 업그레이드로 인한 구매 수요의 감소 때문으로 분석됐다.

다만 2016년부터 소비자들이 윈도10을 본격적으로 구매하기 시작해 PC 시장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MS는 지난 4월에 개최했던 윈도10 발표행사에서 2018년까지 윈도10 사용자를 10억명으로 늘리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이는 기존 OS를 제치고 윈도10을 최대 사용자를 지닌 OS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MS는 이를 위해 앱생태계를 보강할 수 있는 개발툴도 공개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