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카카오 '뉴스제휴' 독립기구에 맡긴다


제휴설명회 열고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제휴 정책 제안

[강호성기자] '새 기사인 것처럼 제목만 바꿔달고, 선정적인 제목으로 유혹하고...'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기사 '어뷰징(abusing, 같은 내용으로 제목만 바꿔 단 기사 등)'과 사이비 언론행위 등 '기사횡포'를 차단하기 위해 뉴스 제휴 방식을 전면 개편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사를 미끼로 기업에 횡포를 가하고 선정적 제목을 이용한 클릭수 '낚시질'이 줄어드는 등 언론 생태계가 건강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네이버(대표 김상헌)와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는 28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양사 공동의 뉴스 서비스 설명회를 개최하고, 언론계 자율 판단에 의한 뉴스 제휴 평가를 골자로 한 새로운 뉴스 제휴 정책을 공개했다.

양사는 기존 뉴스제휴 정책으로는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유연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어렵다는 각계각층의 의견에 따라 제휴 정책을 전면 전환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 나선 네이버 유봉석 미디어플랫폼센터장과 다음카카오 임선영 미디어팀장은 공동으로 "언론계 주도의 독립적인 뉴스 제휴 평가기구 '(가칭)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를 설립하고, 이를 통해 제휴 심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평가위원회는 독립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신규 뉴스 제휴 심사를 진행하고 ▲기존 제휴 언론사 계약해지 여부를 판단하고 ▲과도한 어뷰징 기사 및 사이비 언론 행위 등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게 된다.

평가위원회가 포털 뉴스제휴와 관련한 언론사들의 자격 심사를 하게 되면, 양사는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뉴스 제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평가위원회는 이르면 연말부터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뉴스검색제휴와 뉴스제휴 자격심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평가위는 신규 언론사의 계약 자격 여부뿐 아니라 기존 언론사의 계약 이행 여부도 심사하게 되며,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그 결과를 바탕으로 계약 여부를 결정할 방침.

유 센터장과 임 미디어팀장은 "심사결과 제휴가 가능한 매체로 선정될 시 네이버나 다음카카오가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각종 제휴의 기준이 평가위의 판단에 따르게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평가위 설치 위한 준비위 설립 추진

양사는 평가위원회 설립을 위한 준비위원회 설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네이버 유봉석 센터장은 "언론재단, 언론학회 등 중립적 기구뿐만 아니라 인터넷신문협회, 신문협회, 온라인신문협회 등 주요 언론 협회를 중심으로 준비위 참여를 요청해뒀다"며 "준비위는 언론단체와 학회, 재단, 필요하다면 시민단체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 측은 이같은 뉴스 제휴의 변화에 대해 포털 자체 방식으로는 뉴스제휴의 다양한 이슈 대응에 한계를 느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4년 말 현재 문화체육관광부에 간행물로 등록된 매체는 인터넷신문사 6천여개를 포함한 1만8천개. 이 가운데 약 1천개(중복 매체는 1개로 계산)가 다음카카오 및 네이버와 제휴를 맺고 있는 상황이다.

양사가 언론사에 뉴스 정보제공료를 제공하는 제휴 매체는 양사 합쳐 140개(중복 매체는 1개로 계산) 매체로, '극소수의 매체들만이 혜택을 보고 있다'는 의견부터 '이미 너무 많은 매체들이 반영되어 있다'는 의견까지 양극단의 평가가 나오고 있다는 것.

유 센터장과 임 팀장은 "제휴신청에서 탈락되거나 계약이 연장되지 않는 언론사는 뉴스제휴 평가가 공정하지도 투명하지 않다고 비판하고 있고 기업에서는 일부 매체가 검색제휴가 통과되면 악의적 기사를 작성해 광고비를 요구한다며 포털에 언론사와의 계약해지를 포함한 특단의 대책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학계에서도 기사반복 재전송, 동일키워드 반복 등 '어뷰징'성 기사가 증가하면서 기사 질이 떨어지고 저널리즘이 죽어가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유 센터장은 "신설될 평가위가 어뷰징이나 사이비 언론행위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토대로 적정한 평가를 내릴 경우 평가대로 따라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해 제휴계약 해지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평가위 운영, 제자리 잡을지 관심

이같은 뉴스 정책변화 추진에 언론계 역시 공감을 하면서도 준비위 및 평가위 설치와 운영상의 문제점이 불거질 가능성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일부 언론사로 구성될 가능성이 큰 준비위와 준비위의 주도로 설치될 평가위원회는 기존 시스템의 문제점을 고스란히 가진 언론이 주체가 될 가능성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꼴'이 될 수 있다.

평가위가 설치되고 운영될 때까지 기존 매체에 대한 제휴관계, 신규 매체제휴 프로세서가 멈추게됨에 따라 자칫 평가위 설치가 늦어지거나 이해관계에 따라 또다른 잡음이 나올 여지도 보인다.

이날 언론설명회에서는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언론사와의 계약을 통해 해결해야 할 문제를 '독립적' 기구라는 이름의 평가위 뒤에 숨은 채 책임을 회피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행사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는 "일부 언론사 위주로 구성되는 평가위를 통해 기사제휴 갈등을 쉽게 풀어가겠다는 의미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선영 미디어팀장은 "독립적 기구를 통한 뉴스 제휴방식 변경은 언론의 영향력과 책임감, 그리고 포털뉴스가 감당하고 있는 공적, 사회적 책무를 다하려는 것으로 언론관련 학회 등에서도 꾸준히 제기되어온 방식"이라며 "새로운 제휴 방식을 통해 뉴스소비자에게도 더 나은 콘텐츠가 제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