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게임즈 소셜 카지노 게임 시장 진출


다다소프트 지분 100% 227억 원에 인수

[문영수기자] 모바일 게임 '아이러브커피'의 주역 파티게임즈(대표 이대형)가 소셜 카지노 게임 시장에 진출한다.

파티게임즈는 다다소프트(대표 김현수)의 지분 전량(100%)을 227억 원에 인수했다고 26일 공시했다.

다다소프트는 웹보드와 캐주얼 게임 역량을 지닌 베테랑 인력을 주축으로 지난 2011년 설립된 게임 개발 및 서비스 회사다. 이 회사 김현수 대표는 웹보드 게임사 프리챌게임을 시작으로 NHN 한게임(현 NHN엔터테인먼트)과 CJ E&M(현 넷마블게임즈) 상무를 지낸 바 있다.

다다소프트가 지난 2013년부터 페이스북에서 서비스 중인 소셜 카지노게임 '카지노스타'는 평균 월이용자수(MAU) 75만 명 이상을 기록하며 현재 페이스북 카지노게임 카테고리에서 통합 16위를 기록하고 있다.

다다소프트 김현수 대표는 "여러 인수의향자 가운데 파티게임즈의 탄탄한 글로벌 인프라와 퍼블리싱 사업능력이 가장 높게 평가됐다"며 "파티게임즈와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소셜카지노 게임 시장을 이끄는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파티게임즈는 다다소프트를 통해 최대 50억 달러(USD)로 추정되는 글로벌 소셜 카지노게임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