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전국 혁신센터 추천상품 판로 지원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판로 지원 사업 설명회 개최

[장유미기자] 롯데그룹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오는 21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전국 혁신센터 관계자들을 초청, 혁신상품 판로 지원을 위한 사업 설명회를 연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의 혁신상품 판로 지원 활동을 부산지역뿐 아니라 전국 단위로 활성화하고, 각 혁신센터와의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이를 위해 전국 혁신센터 실무위원, 부산경제진흥원, 롯데 유통 계열사 관계자 등 총 2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인다.

사업 설명회에서는 전국 혁신센터를 대상으로 부산센터와 롯데 유통 계열사의 판로 지원 계획을 공유한다.

부산센터의 판로 지원 절차는 총 3단계로 진행된다. 먼저 전국 혁신센터에서 우수 상품을 추천하면 부산센터에 상주하는 유통 MD가 기본 상담과 해당 상품에 적합한 유통채널을 매칭해주는 1차 상담을 진행한다. 이후 매칭된 유통사 전문 MD와의 심층적인 입점 상담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선정된 상품은 롯데백화점의 '드림플라자', 롯데마트의 '창조경제마트', 롯데홈쇼핑의 '롯데oneTV 창조경제특별관' 등 롯데 유통 계열사의 창의상품전용매장을 통해 판매한 후 점차 판매 점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롯데와 부산창조혁신센터는 6월 10일부터 11일까지 2일간 부산센터에서 '소싱 박람회'도 계획하고 있다.

소싱 박람회에서는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등 롯데 유통 계열사 6곳의 국내외 MD들이 참여해 부산센터와 다른 혁신센터에서 추천 받은 우수 업체를 대상으로 유통 트렌드를 공유하고 상품 상담과 판로개척 컨설팅을 진행한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이번 사업 설명회를 시작으로, 우선 현재 출범해 있는 각 혁신센터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향후 출범하는 혁신센터를 더해 전국 단위의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조홍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판로는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창조기업이 향후 오롯이 자생하는 데 필요한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부산센터가 가장 잘 도울 수 있는 분야이기도 한 만큼 이번 사업 설명회를 시작으로 전국 혁신센터와의 유기적인 공조를 통해 판로 지원 혜택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