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음성인식 신사업 진출


시스트란인터내셔널과 2분기 내 합작투자사 설립

[김국배기자] 한글과컴퓨터(대표 이홍구)가 신사업으로 '음성인식' 사업에 진출했다.

한컴은 자동통번역 업체인 시스트란인터내셔널(대표 최창남)과 음성인식 기반 신사업 추진을 위한 합작투자사를 2분기 내 설립한다고 27일 밝혔다.

한컴은 브랜드 파워와 오피스 소프트웨어(SW) 기술력에 시스트란의 다국어 자동통역·문서번역 기술력을 결합해 음성인식 기반의 자동통역, 다국어 문서번역, 외국어 교육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새로 설립되는 합작투자사는 연내 자동통역기를 출시하고 증강현실에서 자동통역기를 활용해 외국어를 학습할 수 있는 교육사업를 펼칠 계획이다.

향후에는 관계사인 임베디드 솔루션 기업 MDS테크놀로지와 협력해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 형태의 다국어 음성인식 기반 자동통역기 제품도 공동 개발한다.

또 지속적인 기술력 향상을 위해 합작투자사, 시스트란의 글로벌 연구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함께 음성인식, 자동통번역 기술 공동개발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한컴은 지난해 5월 기술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홍구 한컴 대표는 "이번 음성인식 신사업은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인 시스트란과 손잡은 만큼 기술력과 시장 확산에 큰 기대를 가져도 좋을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시장을 타깃으로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신사업에 집중적으로 역량을 쏟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