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센터 찾은 구본무 LG 회장 "혁신도 상생으로"


LG 최고경영진 30여명과 충북 생산혁신 현장 방문 격려

[박영례기자] "혁신은 혼자 하기 보다 상생협력으로 더 많이 이뤄질 수 있다."

충북창조혁신센터를 찾은 구본무 LG 회장이 벤처, 중소기업 등과의 상생, 이를 통한 혁신 수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구본무 회장은 LG 최고경영진 30여명과 함께 16일 청주시 소재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충북 지역 LG 협력회사, LG하우시스 공장을 잇따라 방문했다.

창조경제 활성화 추진현황 및 향후 운영계획 점검과 함께, 생산혁신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나선 것. 특히 구본무 회장의 충북 혁신센터 방문은 지난 2월 개소식에 이은 두번째로 현장을 찾아 중소·벤처기업의 육성 및 협력 확대, 혁신 활동 확산을 직접 챙기고 나선 셈이다.

이번 방문에는 강유식 LG경영개발원 부회장,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 등 LG 최고경영진이 함께했다.

구 회장과 LG 최고경영진은 이날 대형버스 2대에 나눠 이동하면서 모든 일정을 함께 했으며, 이동 중에도 현장에서의 혁신활동 성과와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LG는 이날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보유중인 2만5천여건의 특허를 혁신센터 내 온라인 전용창구인 'IP 서포트존'을 통해 추가 개방했다. 지난 2월 혁신센터 출범 시 개방한 특허 2만 7천여건에 무상 제공 5천200여건을 포함하면 개방된 특허만 총 5만2천여건에 달한다.

이날 구 회장 일행은 이같인 혁신센터를 통해 특허 등을 지원받아 연구개발 중이거나 제품을 생산중인 중소·벤처기업 관계자들을 만나 그 동안의 성과와 계획 등을 확인하는 기회도 가졌다.

나라엠텍 정성식 상무는 "LG화학으로부터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배터리 팩 케이스 특허 6건을 제공받아 제품을 개발, 내년도 관련 제품 매출이 2배 이상 늘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중소기업간 윈-윈할 수 있는 상생협력이 더욱 확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구 회장도 "혁신은 혼자의 힘으로 하는 것보다 상생협력을 통해 더 많이 이뤄질 수 있다"며 "중소·벤처기업이 보다 실질적 도움을 받아 성장하고 성과도 낼 수 있어야 한다"며 역설했다.

구 회장은 올 초 신년사를 통해서도 "우수 기업들을 발굴하고 협력, 함께 성장해야 한다"며 상생협력에 의지를 보인바 있다.

LG는 이날 혁신센터내에 중소·벤처기업에 LG전자 생산기술원의 장비와 기술 노하우를 지원하는 '생산기술 서포트존'도 설치했다.

여기에는 플라스틱, 금속 등의 재료를 이용해 시제품 제작 및 제품 테스트 작업을 할 수 있는 3D 프린터, 금형 표면을 빠르고 정밀하게 깎아주는 고속 가공기 등 고가의 장비들이 포함된다.

이는 중소벤처기업이 구입하기 쉽지않은 수천 만원에서 수억 원대 장비들로 그동안 비용 문제로 필요 장비를 활용할 수 없었던 기업들에는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LG전자는 또 생산 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중소기업 직원들도 LG가 운영중인 '제조기술대학'의 체계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LG 특허 활용 핵심소재 개발 현장도 방문

LG 최고경영진은 충북혁신센터에 이어 청주시 소재의 LG전자 협력회사인 '세일하이텍' 공장으로 이동했다.

이 회사는 LG전자의 부품 보호필름 협력회사이지만 최근 추가적인 성장동력 마련을 위해 LG화학으로부터 특허를 무상으로 제공받았다.

원통형 2차전지의 전극봉을 감싸서 외부충격으로부터 진동을 최소화하는 핵심 소재인 스웰링(Swelling, 팽창) 테이프를 만들 수 있는 특허를 제공받아 제품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대기업이 개방한 기술 특허와 중소기업의 생산 기술이 결합된 상생협력의 결과로 LG화학은 2차전지의 성능을 좀 더 높일 수 있었고, 세일하이텍은 이를 통해 사업을 확대 할 수 있게 됐다.

이어 같은 청주지역에 있는 LG하우시스 페놀폼 단열재와 인조대리석 생산현장으로 이동해 독자 공정기술로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성을 확보한 사례를 점검했다.

이곳에서는 LG하우시스가 3여 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내연성 단열재 발포 독자기술을 확보했고, 전량수입에 의존했던 단열재 주 원재료를 국산화했다.

인조대리석 사업장의 경우 30% 이상 빠른 속도의 경화(굳히는 작업) 공정을 통해 세계최고 수준의 생산성을 확보했다.

한편 LG 최고경영진은 충북혁신센터 방문에 앞서 충북 음성에 위치한 유수 중견기업인 에이스침대 중부공장도 방문했다.

스프링 제조부터 매트리스 생산까지 한곳에서 모든 공정이 가능한 '일관생산체계'를 통해 품질과 원가경쟁력을 동시에 확보한 생산 혁신 현장을 둘러봤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