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경남혁신센터, 제조업 패러다임 혁신해야"


경남 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 참석해 메카트로닉스·물 산업 벨트 강조

[채송무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경남 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 참석해 '창의적인 융합으로 모두가 깜짝 놀랄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달라'고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9일 경남 창원 과학기술진흥원에서 진행된 경남 혁신센터 출범식 모두발언에서 "경남은 과거 삼한시대부터 한반도 철기 문명의 중심지였을 만큼 산업의 쌀인 철을 다루는데 뛰어난 능력을 발휘해왔다"며 "경남 혁신센터가 창의와 혁신의 아이콘이 돼서 경남은 물론 대한민국 제조업의 패러다임 혁신을 선도해달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경남혁신센터가 ▲동남권의 메카트로닉스 허브 ▲동남권 물산업 벨트의 중심축 ▲항노화 바이오산업의 중심축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우선 "업종간, 대·중소기업 간 청·장년 간 트리플 융합을 통해 제조업 혁신 3.0을 선도해야 한다"며 "세계적인 ICT기술과 강력한 제조업 기반을 가지고 있는 우리가 업종 간 창의적 융합을 이뤄낸다면 모두가 깜짝 놀랄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포항 센터와 연계해 스마트 공장 확산에 필요한 스마트 기계를 적기에 공급하고 부산센터와 협력해 사물인터넷 기술도 융합하는 등 동남권의 제조업 혁신 3.0 벨트를 형성해나갈 것"이라며 "그동안 기업 내부적으로 진행됐던 협력사 발굴과정도 온라인 플랫폼으로 전환시켜 대기업과 ICT분야 중소기업 간 기술융합도 가속화해야 한다"고 기대했다.

또 박 대통령은 "경남 혁신센터는 대구의 물산업 클러스터, 부산의 담수화 플랜트를 연계하는 동남권 물산업 벨트의 중심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물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해수담수화와 같은 대체수자원이 새로운 성장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경남센터는 세계최고의 해수담수화 기술을 기반으로 적극 지원해 세계의 물문제 해결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항노화 산업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은 "경남은 최고의 청정지역으로 천혜의 토양에서 나오는 항노화 천연자원이 매우 우수하다"며 "경남센터는 이것을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개발해 경남 내륙의 신성장 동력으로 키워갈 것"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같은 세가지 역할을 담당하기 위해 경남혁신센터는 토털 컨설팅 창구를 설치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예비 창업자부터 기존 중소기업까지 기업 성장 단계별로 필요한 정보를 맞춤형 패키지로 준비해 제공하겠다"고 역설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