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아이핀 전면 재발급 소식에 "해마다 바꾸라고??"


아이핀 가입자 전원 5월부터 재발급, 매년 갱신해야

[김영리기자] 현재 공공아이핀 이용자 전원이 5월부터 전면 재발급 받아야 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용자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행정자치부는 지난달 시스템 해킹 및 대량 부정발급 사고를 겪은 공공아이핀 후속 대책으로 25일 '공공아이핀 부정발급 사고원인과 재발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현재 공공아이핀 시스템에 민간 아이핀의 해킹방지 기능을 적용하고 2차 패스워드 같은 추가 인증수단을 도입키로 했다. 더 근본적으로 보안 수준을 높이기 위해 상반기 안에 시스템 전면 재구축 방안을 마련하고 연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공공아이핀 가입자는 오는 5월 1일을 기준으로 전원 본인인증을 거쳐 재발급을 받아야 하고 재발급 후 매년 갱신해야 한다. 또 공공아이핀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공웹사이트는 원칙적으로 회원가입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지침이 바뀐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부의 부실한 보안정책에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공인인증서, 액티브X, 아이핀...사용하기 복잡하게 만들어놓고 털리긴 다 털리니 왜 만드는지 모르겠다. 이젠 주기적으로 털리겠네"라고 비난했다.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는 "공인인증서도, 아이핀도 매년 갱신해야 하고...우리나라 인터넷 너무 불편하다. 통신망만 좁은 국토내에 잘 깔렸다고 인터넷 1위입니까?"라며 "정부는 그냥 아무것도 하지마라. 그게 도와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핀 제도를 폐지하자고 주장한 한 페이스북 이용자는 "주민번호와 연계된 아이핀 제도를 철폐하지 않고 오히려 강화한다니 어이가 없다"라며 "사이트 이용시 본인인증을 안하고 개인을 식별할 수 없는 ID를 이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야 한다. 정책이라고 하는 사람들 답답하다. 거대한 시장의 인증업체들과 짜고 치는 고스톱하나?"라고 지적했다.

이밖에 "비번 1111 쓰다가 뚫린 후 1234로 바꾸면 안뚫릴 것이라고 생각하는 바보들의 정책", "해마다 바꾸라고??본인인증의 끝은 어디인가. 나는 누구인가?", "그냥 하지마...아무것도 하지마라....일 안한다고 뭐라 안할게", "뚫려놓고 매년 갱신하라고 개인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정부...사과는 제대로 했나? 국가가 아니었으면 소송감이었다"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